2022-07-03 18:18
국민의힘, '민주당 재보선 무공천은 정치 술수′ 비판
국민의힘, '민주당 재보선 무공천은 정치 술수′ 비판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1.26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5일 서울 종로 등 재보선 지역 세 곳에 무공천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국민의힘은 ′정치 술수′라고 맹비난 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의 보궐선거 ‘무공천 승부수’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대선을 앞두고 얄팍한 ‘정치 술수’라는 점을 강조했다.

원희룡 국민의힘 선대본 정책본부장은 2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민주당 보궐선거 무공천과 관련해 “하려면 진즉 했어야 한다”며 “선거가 되니까 얼마나 다급했나 보인다”고 비판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전날(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종로‧경기 안성‧청주 상당 등 3곳의 보궐선거 지역에 후보를 공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국민의 뜻을 받아 책임정치라는 정도를 지키겠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원 본부장은 이같은 무공천이 ‘술수’라고 비판했다. 그는 “지난번 자치단체장도 권력형 성범죄로 공천 안 한다고 해놓고 당헌까지 바꿔 공천했고 거기에 대해 이재명 후보도 본인이 정치개혁인 것처럼 이야기하다 나중에 완전히 꼬리 내리고 다 휩쓸려 갔다”며 “민주당이 그때그때 닥쳐서 하는 그런 술수에 대해 국민들도 다 알고 있고 저희가 지나치게 반응할 필요가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이 같은 선언이 다른 정당들과의 연대를 염두에 둔 포석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전날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자신들은 대선 전략에 하나로 이야기하겠지만, 저희들이 보기에는 정의당과 연대 또는 다른 정파와 연대를 목표로 (한 것)”이라며 “예컨대 손학규 대표, 정의당 더 나아가 국민의당 또는 김동연 새로운물결 그런 분들과 연대를 위한 수단이 아닐까 그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번 성추행 문제, 성범죄로 인한 서울시장, 부산시장 선거에서 나오지 말았어야 된다”며 “자신들이 정말 반성했다면 그때 반성해야 되고 이번에는 오로지 대선에서 한 표라도 더 얻어볼 심사로 이렇게 나오기 때문에 저는 국민들이 그런 면에 속지 않는다고 본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