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15:49
카카오, 다음 모바일 첫 화면 개편 적용… 어떤 게 달라지나
카카오, 다음 모바일 첫 화면 개편 적용… 어떤 게 달라지나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2.01.26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가 다음 모바일 첫 화면 개편을 마무리 지었다. 기존에 전면에 배치했던 뉴스탭 대신 구독형 콘텐츠를 전면에 앞세워 이용자의 콘텐츠 선택권을 확대하고 기존 알고리즘 뉴스에 대한 지적을 해소할 전망이다. /카카오
카카오가 다음 모바일 첫 화면 개편을 마무리 지었다. 기존에 전면에 배치했던 뉴스탭 대신 구독형 콘텐츠를 전면에 앞세워 이용자의 콘텐츠 선택권을 확대하고 기존 알고리즘 뉴스에 대한 지적을 해소할 전망이다. /카카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카카오가 ‘다음 모바일’의 첫 화면 개편을 마무리했다. 기존에 전면에 배치했던 뉴스탭 대신 구독형 콘텐츠를 전면에 앞세워 이용자의 콘텐츠 선택권을 확대하고 기존 알고리즘 뉴스에 대한 지적을 해소할 전망이다.

카카오는 26일 콘텐츠 큐레이션 서비스 ‘카카오 뷰’가 다음 모바일 첫 화면에 적용됐다고 밝혔다. 카카오 뷰는 에디터가 다양한 주제로 편집한 콘텐츠 보드를 이용자가 직접 자신의 취향과 관점에 맞게 발견하고 구독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와 함께 다음 모바일 첫 화면에는 ‘발견 탭’과 ‘My 뷰 탭’이 신설됐다. 발견 탭에서는 이용자가 자신의 취향과 관점에 맞는 콘텐츠를 찾는 공간으로 뷰 에디터들이 발행한 △이슈 △경제 △건강 △패션 △뷰티 △여행 등 다양한 주제의 보드를 선택할 수 있다.

이용자는 취향에 맞는 보드를 발견하면 해당 뷰 에디터의 카카오톡 채널을 추가해 My 뷰 탭에서 모아볼 수 있다. 이용자는 자신이 추가한 채널들의 노출 순서 설정도 가능하다.

기존 뉴스탭은 이용자들이 다음 개편에 적응할 수 있도록 순차적으로 개편을 진행할 방침이다. 또한 댓글 영역이 ‘접힘’ 상태를 기본으로 제공하고 언론사가 개별 기사 단위로 댓글 기능 제공 여부를 선택하는 등 다음 뉴스 댓글 운영 방식에도 변화를 줬다.

카카오가 선보인 카카오 뷰는 지난해 12월부터 뷰 에디터 콘텐츠 큐레이션과 창작 활동이 연결될 수 있도록 수익 창출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면서 관심과 참여도가 증가하고 있다. 

카카오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카카오 뷰 오픈과 함께 3개월 만에 창작 채널은 누적 2만개, 큐레이션 보드는 누적 25만개가 생성됐다. 올해 1월 기준으로는 창작 채널은 누적 15만개, 큐레이션 보드는 누적 260만개가 생성됐다. 

카카오는 카카오 뷰에 대한 이용자들의 이해를 돕고 다음 모바일 첫 화면과 카카오 정책팀 공식 브런치에서 운영방식 및 정책을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카카오 뷰를 통해 콘텐츠 생태계 건전성과 사회적 후생을 높이기 위해 기존 미디어자문위원회를 사회협력 기구인 ‘콘텐츠 플랫폼 자문 위원회’로 확대‧개편한다.

이번 개편은 지난해부터 예고된 수순이다. 정치권이 국내 포털을 대상으로 알고리즘 추천 뉴스 등에 대한 의문을 지속 제기했던 만큼 카카오가 대선을 앞두고 개편을 마무리 지은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네이버는 지난해 12월 언론사 구독 모델을 적용, 이용자 개인이 구독한 언론사의 기사를 볼 수 있도록 개편한 바 있다. 이날 네이버뉴스 알고리즘 검토위원회(이하 검토위)는 △뉴스 검색 서비스 △AiRS 뉴스 추천 서비스 △뉴스 클러스팅 △코드 개발 △서비스 배포 과정 등의 내용을 담은 검토 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