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21:14
국민의힘, 김혜경 논란 정조준… ″김혜경 방지법이라도 나와야″
국민의힘, 김혜경 논란 정조준… ″김혜경 방지법이라도 나와야″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2.03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부인인 김혜경 씨의 황제 의전 및 법인카드 유용 의혹에 대해 화력을 집중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본부장은 3일 국회에서 열린 선대본-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이 후보와 김씨의 공급 유용의혹, 갑질 사례 등 불법과 탈법 사례들이 끊임없이 터져 나오는 것을 막을 수 없다”며 “국민과 국가를 위해 봉사해야 할 공무원에게 몸종 부리듯 갑질을 했다니 ‘김혜경 방지법’이라도 나와야 할 거 같다”고 쏘아붙였다.

앞서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전 경기도청 비서실 직원인 A씨는 총무과 소속 배모씨의 지시로 약 대리처방, 음식배달, 아들 퇴원 수속 등 김씨의 ‘사적 심부름’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법인카드 유용’ 의혹도 불거졌다. 개인카드로 선결제를 한 뒤 이를 법인카드로 재결제하는 방식으로 음식물 등을 구입했다는 내용이다.

당장 국민의힘은 이를 문제 삼고 나섰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런 형태로 도지사 살림을 살았다면 나라 살림을 살 때는 어떻게 되겠나”라고 힐난했다. 

배씨가 자신의 ‘자의적 지시’였다는 입장을 낸 것에 대해서도 사실상 ‘꼬리 자르기’라고 보고 있다. 그는 “그분(배씨)이 모든 책임을 다 진다고 하면서 약도 내가 필요해서 주문했다는 데 정작 약을 배달한 건 김씨가 배달을 했는데 왜 배 비서관이 약이 필요했는지 앞뒤가 안 맞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일만 생기면 전부 부하 책임으로 다 떠넘기고 잘 된 것은 전부 자기 공이라고 하는 것 그것 이상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권 본부장도 “이 후보 측은 잘못을 시인하고 국민의 용서를 구해도 모자랄 판에 양심선언 한 제보자의 입을 막고 국민 눈을 속이기 위한 온갖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며 “제보자의 상관이었던 배씨는 민주당 선대위를 통해 누가 봐도 황당하기만 한 거짓 입장문을 내놨다”고 말했다. 이어 “기다렸다는 듯이 김씨는 자신과 상관없는 일인 것처럼 발뺌용 사과문을 발표했다”며 “이렇듯 범죄 은폐 및 축소 조작에 민주당 선대위 전체가 개입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권 본부장은 “이 후보 친형 강제입원 관련한 백모씨는 제보자에게 만나서 해결하자며 전화를 걸었다고 하는 데 협박과 회유로 입을 막으려는 시도가 거의 조직폭력배 수준”이라며 “이 후보 측은 제보자를 향한 일체 접촉과 협박, 회유를 중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측근들만 내세워 숨지 말고 김씨가 직접 이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 국민 앞에 상세히 밝히고 사과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