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17:25
“QLED의 힘” 증명한 삼성전자, 글로벌 TV 시장 16년 연속 1위 달성
“QLED의 힘” 증명한 삼성전자, 글로벌 TV 시장 16년 연속 1위 달성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2.02.21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21년 글로벌 TV 시장에서 금액기준 29.5%, 수량기준 19.8%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삼성전자가 ‘QLED’ TV 모델을 앞세워 글로벌 TV 시장에서 16년 연속 1위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20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의 통계를 인용해 2021년 글로벌 TV 시장에서 금액기준 29.5%, 수량기준 19.8%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삼성 TV가 시장 환경의 끊임 없는 변화 속에서도 1위를 유지하고 있는 데는 QLED를 중심으로 한 프리미엄 전략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옴디아에 따르면 QLED TV는 2017년 출시 이후 5년 만에 누적 판매량 약 2,600만대를 달성했다. 세부적으로 삼성 QLED TV는 작년 한해만 943만대가 판매됐다. 2017년 80만대로 시작해 △2018년 260만대 △2019년 532만대 △2020년 779만대를 기록하며 지속적으로 판매량이 확대되는 추세다.

삼성전자 QLED TV의 선전으로 지난해 2,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업계 전체 QLED가 차지하는 비중(금액 기준)도 44.5%를 기록했다. QLED TV는 2019년 이후 이 시장에서 40% 이상의 점유율을 유지하며 명실상부 프리미엄 TV의 대세로 자리매김했다는 것이 삼성전자 측 설명이다.

또 삼성전자는 지난해 2,500달러 이상 TV 시장에서 42.1%, 80형 이상 초대형 TV 시장에서 44.9%의 점유율(금액 기준)을 기록하며 프리미엄 시장에서도 압도적인 격차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TV가 16년 동안 1위를 수성해 온 원동력은 매해 TV 시장의 흐름을 바꾸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온 ‘혁신 DNA’라고 할 수 있다”며 “삼성전자는 2006년 기존 TV의 틀을 깬 보르도 TV로 1위에 등극한 이후 2009년 LED TV를 출시하면서 시장의 판도를 바꿔 놓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1년 스마트TV와 2017년 진화한 퀀텀닷 기술로 화질을 높인 QLED TV, 2018년 3,200만 화소를 탑재한 QLED 8K를 선보이며 TV시장의 혁신을 이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2021년에는 퀀텀 미니 LED를 적용하고 화질·디자인·사운드 등이 완전히 새로워진 ‘Neo QLED’와 가정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진화한 ‘마이크로 LED’를 출시하며 기술 리더십을 더욱 강화했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소비자들의 삼성 TV에 대한 신뢰와 사랑으로 16년 연속 1위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끊임 없는 혁신을 통해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로 ‘맞춤형 스크린’ 시대를 본격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