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17:27
CJ제일제당, 배양육 핵심소재 생산 기업과 맞손… 배양육 시장 선점 ‘박차‘
CJ제일제당, 배양육 핵심소재 생산 기업과 맞손… 배양육 시장 선점 ‘박차‘
  • 엄이랑 기자
  • 승인 2022.02.2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제일제당이 배양육 핵심소재 생산 기업과 함께 배양육 시장 선점에 나선다. /CJ제일제당

시사위크=엄이랑 기자  CJ제일제당이 배양육 핵심소재 생산 기업과 함께 배양육 시장 선점에 나선다. 

CJ제일제당은 케이셀 바이오사이언스(KCell Biosciences)와 동물세포 배양배지 및 배지 소재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이 사업화에 나선 배양육은 ‘동물 세포를 대량으로 배양·제조해 일반육의 주요 성분(근육, 지방 등)을 동일하게 구현한 육류’를 의미한다. 배양육은 기후위기 및 동물복지에 대한 관심이 급증함에 따라, 축산업을 통해 제공되던 육류의 상당량을 대체할 수 있는 ‘미래 식량’으로 평가받고 있다. 

케이셀은 세포배양배지 국산화에 앞장서고 있는 바이오 기업으로 올 하반기 부산에 공장이 준공되면 국내 최대, 아태지역 2위 규모의 세포배양배지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세포배양배지는 배양육 사업의 핵심 요소로 배양육 생산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배지란 미생물이나 동식물의 조직을 배양을 위한 영양물이다. 배지는 △필수영양소(아미노산·비타민 등) △성장인자 △호르몬 등으로 이뤄져있으며, pH/삼투압 조절 및 세포의 성장을 유도한다. CJ제일제당은 이번 협약을 통해 배양육 사업에 핵심인 경쟁력 있는 배지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지난 2020년부터 배양육 사업화 검토를 위해 TF조직을 구성하고 자체 연구 활동 및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이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알레프팜(이스라엘) △시오크미트(싱가포르) 등 유망 기술을 보유한 해외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등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배양육은 높은 수준의 바이오테크 기반 사업으로 기술혁신 기업이 글로벌 시장을 주도할 수 있다”며 “자체 연구개발은 물론, 식품·바이오 분야 업체 및 학계와 협업도 적극 진행해 미래 식량자원 선점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