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23:34
민주당 상임고문으로 위촉된 이재명… 재기 시기에도 촉각
민주당 상임고문으로 위촉된 이재명… 재기 시기에도 촉각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2.03.1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0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에서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0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에서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이선민 기자  제20대 대선에서 아쉽게 패배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당 상임고문으로 위촉됐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0일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 이 후보를 상임고문으로 위촉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송영길 당 대표가 이 후보에게 전화를 해 ‘상임고문으로 향후 당에 여러가지 기여를 하고 도와달라’고 했으며, 이 후보가 이를 수락했다”고 밝혔다.

같은 날 밤 이 후보는 본인의 SNS를 통해 지지자들을 향해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오늘 눈물바다속에 선대위해단식을 했다”며 “미안하고,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 제가 부족했다”고 썼고, 지지자들은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이날 해단식에서도 이 후보는 “이재명이 부족해서 패배한 것이지 우리 선대위, 민주당 당원, 지지자 여러분은 지지 않았다”며 “여러분은 최선을 다했고 또 성과를 냈지만 이재명이 부족한 0.7%을 못 채워서 진 것이다. 모든 책임은 이 부족한 후보에게 있다”며 책임을 본인에게 돌린 바 있다.

이 후보는 해단식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낙선 위로 전화를 받았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도 통화했다.

정치권에서는 이 후보가 당장 상임고문으로 전면에 나서기 보다는 패장의 책임을 지고 칩거하며 재기의 기회를 노릴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비주류 출신으로 당내 기반이 취약한 이 후보가 대장동 의혹 수사 등을 앞두고 있어 순탄하게 재기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