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07:57
네이버-카카오, 유럽에서 한판 붙는다
네이버-카카오, 유럽에서 한판 붙는다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2.03.2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와 카카오가 유럽 시장에서 웹툰 등 콘텐츠 사업으로 본격적인 경쟁을 시작한다. 네이버는 인사 및 조직 개편을 통해 1위 자리를 사수하는 한편 카카오는 글로벌 콘텐츠 시장에서의 성과를 발판삼아 유럽 시장에서도 입지를 확대하는데 힘을 실을 전망이다. /뉴시스, 카카오
네이버와 카카오가 유럽 시장에서 웹툰 등 콘텐츠 사업으로 본격적인 경쟁을 시작한다. /뉴시스, 카카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네이버와 카카오가 유럽 시장에서 웹툰 등 콘텐츠 사업으로 본격적인 경쟁을 시작할 것으로 전망돼 이목이 쏠린다.

네이버는 21일 유럽 총괄 법인을 별도로 신설한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중으로 프랑스에 유럽 총괄 법인인 ‘웹툰 EU(가칭)’를 신설하고 유럽 시장 진출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유럽 총괄 법인이 신설되면 북미 본사를 중심으로 한국, 일본, 유럽등 주요 시장에 사업 거점을 확보하게 된다. 

법인 설립 이후에는 연재 작품 수를 확대하고 현지 창작자 발굴도 강화해 웹툰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박차를 더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올해 프랑스어 플랫폼에 약 200개, 독일어 플랫폼에 약 100개 작품을 추가해 라인업을 강화한다. 

현지 작가들의 작품 외에도 검증된 한국 인기 웹툰과 미국과 일본 등 타 글로벌 서비스 지역에서 인기를 얻은 작품들을 추가해 장르 다양성도 확보한다. 또한 오는 7월 프랑스 내에서 세 번째 웹툰 공모전을 진행하고 독일에서는 올해 하반기부터 현지 작가 등용문 시스템 ‘캔버스’를 가동해 현지 창작자 발굴에 나선다. 이 외에도 현지 인력 확보, 출판사 네트워크 강화 등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작업들도 진행할 방침이다.

이런 가운데 카카오는 18일 자회사 카카오픽코마를 통해 프랑스에서 종합 디지털만화 플랫폼 ‘픽코마’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픽코마는 프랑스 서비스를 앞두고 △현지 문화 △콘텐츠 이용방식 △라이프스타일 등 분석을 토대로 현지에 최적화된 플랫폼 론칭 전략을 수립해왔다. 

프랑스에서는 일본 망가에 대한 선호도가 높고 최근에는 한국 웹툰의 인지도와 인기도 상승하고 있는 만큼 프랑스에 공개되지 않은 다수의 일본 망가 및 인기 한국 웹툰을 작품 라인업에 올리는 등 현지 이용자들의 취향을 반영한 작품을 서비스할 예정이다. 

또한 이용자가 디지털 환경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는 ‘기다리면 무료’ 비즈니스모델(BM)을 도입하기로 했다. 카카오픽코마는 김형래 픽코마 유럽 대표를 앞세워 프랑스 등 유럽에서 사업을 안착시키고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김 대표는 유럽 내 첫 디지털만화플랫폼 ‘델리툰SAS’에서 최고운영책임자(COO)를 역임하며 현지 디지털 콘텐츠 산업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양사는 올해 프랑스를 거점 삼아 유럽 콘텐츠 시장을 공략하는데 집중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카카오보다 앞서 유럽에서 현지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온 만큼 유럽 법인 신설, 한성숙 전 대표의 유럽 사업 개발 대표 선임 등을 통해 1위 자리를 유지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분석한다.

카카오는 일본, 동남아 등 네이버가 기존에 입지를 확보하고 있는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해온 경험과 성과가 있는 만큼 이를 발판 삼아 유럽 시장에서도 성과를 견인하는데 힘을 실을 것으로도 전망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