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11:04
네이버, 클로바 케어콜 전국 확대… 시장 공략 박차
네이버, 클로바 케어콜 전국 확대… 시장 공략 박차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2.04.1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가 자사의 인공지능(AI) 콜 서비스 ‘클로바 케어콜’의 전국 확산에 속도를 내고 있다. 독거노인의 비중이 해를 거듭할수록 높아지고 있고 이에 따른 복지에 각 지자체 등의 관심이 높은 만큼 이동통신사가 빠르게 입지를 확장해나가고 있는 케어콜 서비스에 네이버도 적극 공략에 나선다. /네이버
네이버가 자사의 인공지능(AI) 콜 서비스 ‘클로바 케어콜’의 전국 확산에 속도를 내고 있다. /네이버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네이버가 자사의 인공지능(AI) 콜 서비스 ‘클로바 케어콜’의 전국 확산에 속도를 내고 있다.

네이버는 17일 독거 어르신을 위한 클로바 케어콜을 부산 해운대구, 대구시, 인천시 등에 이어 서울에도 도입한다고 밝혔다. 클로바 케어콜은 AI가 전화로 1인가구인 독거노인의 안부 확인, 대화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로 네이버가 자체 개발한 AI 하이퍼클로바 기술이 적용됐다. 

네이버는 이를 위해 오는 19일 서울시와 AI를 활용한 1인 가구 생활관리 서비스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6개월 동안 △강남구 △강서구 △노원구 △동작구 △성동구 △중구 등 서울시 6개 자치구의 중장년 1인가구 300명을 대상으로 클로바 케어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클로바 케어콜의 돌봄 대상자와 주 2회 통화를 진행하고 지자체 공무원들은 대화 모니터링 중 위기 징후가 발견될 경우 대상자의 상태를 즉각 확인하고 유관 기관, 분야별 공공지원 서비스를 연계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네이버는 앞서 부산 해운대구 시범 사업 대상 독거노인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시행, 90%의 이용자가 서비스 이용 후 위를 느꼈다고 답하며 클로버 케어콜의 서비스 효과를 입증하기도 했다. 

해를 거듭할수록 중장년 1인 가구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만큼 네이버는 돌봄 행정 공무원이 개별적으로 전화를 걸어 안부를 확인하는 기존 방식보다 효과적일 것으로 분석했다. 이와 관련해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18년 65세 이상 1인 가구 비율의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지만 올해 1월 기준 65세 이상 1인 가구는 176만명을 기록하며 지난해 167만명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네이버는 향후 AI 기술 솔루션으로서 역할을 수행하며 ‘클로바 케어콜’은 전국 지자체와의 협력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또한 서울시 도입 성과를 바탕으로 전국의 많은 지자체와 클로바 케어콜을 활용한 복지 협력을 확대하나간다는 방침이다.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 사내독립조직(CIC) 대표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지역에도 클로바 케어콜이 도입돼 더욱 많은 중장년 1인 가구의 복지를 네이버의 AI 기술로 도울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현장에서 쌓아가고 있는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술 및 서비스 고도화를 지속하고 전국 여러 지자체와의 협력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국내에서는 SK텔레콤, KT 등 이통사들이 자사의 AI 기술을 활용해 돌봄 케어콜 서비스를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이 가운데 네이버도 그동안 자체적으로 AI 기술을 확보해온 만큼 돌봄 케어콜 서비스를 전국적으로 확장,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