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15:07
떠나는 이동걸 산은 회장 “부산 이전 심히 우려” 작심 발언
떠나는 이동걸 산은 회장 “부산 이전 심히 우려” 작심 발언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2.05.03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사의를 표명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본점의 부산 이전 추진에 대해 반대하며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산업은행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최근 사의를 표명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본점의 부산 이전 추진에 대해 반대하며 강도 높은 발언을 쏟아냈다.

이 회장은 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부산 이전이 충분한 토론과 공론화 절차 없이 이뤄지고 있어 심히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산업은행(이하 산은) 본점을 부산으로 이전하는 공약을 내세운 바 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회는 지난달 국정과제 발표 기자회견에서 부산지역 7대 과제 중 하나로 산은 본점 이전을 제시하기도 했다. 

산업은행의 지방 이전은 이전에도 수차례 거론된 바 있으나, 내부 강한 반발로 성사되지 못했다. 이달 출범할 새 정부가 산은의 부산 이전을 핵심 공약을 제시함에 따라 이번엔 현실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분위기다. 

이 회장은 산은의 부산 이전에 대해 그간 반대 의사를 보여왔다. 이날 간담회에선 보다 강한 어조로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그는 “지역균형발전은 동의하지만 국가 전체발전이어야 하고 지속가능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그냥 지역에 퍼주기가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정희 전 대통령 때 가장 많은 특혜를 받은 지역은 부울경”이라며 “기간산업 등 알짜 산업이 다 집중돼 있는데, 다른 지역은 도와주지 않고 오히려 뺏어가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제2금융중심지를 자처하는 부산은 뺏지만 말고 다른 지역을 도와줘야 하며, 제2금융중심지에 맞게 스스로 경쟁력도 찾을 수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회장은 지난달 26일 중도 사퇴의 뜻을 표명했다. 이 회장은 산은 회장에 선임될 당시, ‘친정부 논란’에 휘말린 인사다. 이에 따라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자리에 물러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다. 

이날 이 회장은 자신의 사의 표명 배경도 언급했다. 그는 “산은은 은행인 동시에 정책금융기관이므로 정부와 정책철학을 공유하는 사람이 회장 직무 수행하는 것이 순리라고 평소에 생각해 왔다”며 “그런 의미에서 새 정부 출범에 맞춰 사임의사를 전달한 것이지 다른 정치적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다만 정부 교체기마다 정책금융기관장 교체와 관련된 잡음이 나오는 것에 대해 “소모적인 정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 임기와 정책금융기관 임기를 깨끗하게 맞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중요정책기관을 선별해서 임기를 2년 5개월이나 5년으로 정해 정부 임기와 맞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