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18:24
윤석열 대통령, 박진 외교부·이상민 행안부 장관 임명
윤석열 대통령, 박진 외교부·이상민 행안부 장관 임명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2.05.12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사흘째인 12일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를 청문보고서 채택없이 임명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후보자와 이 후보자 (임명안) 재가가 났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안 된 장관 후보자 임명 계획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오늘 일부만”이라며 일부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을 예고했다. 윤 대통령은 이들에 대한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기한을 넘긴 지난 10일부터 국회 동의 없이 장관을 임명할 수 있는 상태였다.

전날까지 윤석열 정부의 국무위원은 윤 대통령과 취임 첫날 임명한 7명까지 총 8명이었다. 여기에 이날 윤 대통령이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후보자 2명의 임명을 강행하면서 윤 정부의 국무위원은 10명이 됐다.

여기에 국회는 이날 오전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이에 따라 윤 대통령은 이면 이날 중에 이 두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도 재가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2차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을 위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국무회의는 구성원 과반수(11명) 출석으로 열 수 있고, 출석 구성원의 3분의 2 이상(8명)이 찬성하면 안건을 의결할 수 있다. 여기서 국회에서 청문보고서가 채택된 두 후보자도 임명하면 총 12명이 돼 윤 정부의 국무위원만으로도 국무회의를 열 수 있게 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국무회의에 이전 정부 장관이 올 거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는데, 대통령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국정이 공백없이 이어지는 것”이라며 “경제가 어렵고, 한미 정상회담도 다가오고 선거도 코앞이라 할 일이 많은데 그걸 위해 어떤 형태로든 국무회의를 열어야겠다는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전 정부 장관이더라도 국민 삶 나아지는 것, 국정이 공백 없이 이어지는 것에 협조해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