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08:17
김은혜, 이준석-강용석 ‘구원(舊怨)’ 언급한 이유
김은혜, 이준석-강용석 ‘구원(舊怨)’ 언급한 이유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5.17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강용석 무소속 후보와 단일화 논의가 불거지는 데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강 후보 간 악연을 언급했다. 둘의 관계 때문에 단일화 논의의 진전이 쉽지 않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 간 ‘구원(舊怨)’을 언급했다. 해당 발언은 김 후보와 강 후보의 단일화를 막고 있는 것이 이 대표라는 보도를 언급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다만 김 후보는 이러한 분위기가 실재하는지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김 후보는 지난 16일 오후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상식적으로 많은 청취자분들이 강용석 후보와 이 대표와의 구원에 대해서 의심할 분들이 아무도 없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제가 아는 선에서는 이 부분에 대해 아직까지는 겉으로 느낄 수 있는 포착되는 분위기는 없다”고 덧붙였다.

‘중앙일보’는 같은 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당 소속 비례대표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후보와 강 후보의 단일화 선결 조건으로 강 후보의 복당을 거론했다고 전했다. 강 후보를 복당시키면서 자연스럽게 사퇴 수순을 밟게 한다는 것이다. 다만 권 원내대표가 이를 이 대표와 일부 지도부가 반대하고 있다는 취지로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즉각 권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왜곡 보도”라며 “강 후보를 입당시키면 자진 사퇴할 것이라는 의견도 있으나 이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의 상당수는 강용석 후보 입당에 부정적인 당내 기류를 알려주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17일 페이스북 통해 “어느 누구에게도 경기도지사 후보 단일화 관련 이야기를 들은 바가 없으며 단일화라는 용어자체가 부적절하다”고 했다. 특히 그는 강 후보가 대통령과의 통화했다는 사실을 언급한 점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여당 입장에선 대통령에게 선거 개입 의혹을 제기하는 세력과 단일화는 검토도 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후보는 여전히 단일화에 대해서 거리를 뒀다. 그는 앞서 라디오에서 “단일화라고 하는 부분은 선거를 처음 시작했을 때와 지금이랑 크게 다르지 않다”며 “정치적 유불리를 개인적으로 따질 수 있는 성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결론을 오로지 저의 유리함을 타진하기 위해 생각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