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07:34
민주당, 의총서 박완주 신속 제명
민주당, 의총서 박완주 신속 제명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2.05.17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의원총회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의총에서 성 비위 사건에 연루된 박완주 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의원총회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의총에서 성 비위 사건에 연루된 박완주 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이선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성 비위 의혹을 받고 있는 박완주(3선·충남 천안을) 의원의 제명을 의결했다.

민주당은 16일 오전 의원총회에서 박 의원 제명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정당법에 따르면 정당 소속 국회의원을 당에서 제명하려면 소속된 정당 의총에서 재적 의원 과반이 찬성해야 한다.

이날 의총에서 일부 의원들이 “박 의원에게 제대로 된 소명의 기회를 주지 않았다”며 우려를 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표결은 하지 않았다”며 “일부 절차에 대한 이의제기는 있었지만 최종 가결에는 반대하지 않았기에 제명 자체는 만장일치로 통과됐다고 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일부 의원들로부터 "박 의원의 제명 이전에 성 비위 사건의 구체적 내용을 알아야 한다”며 “최소한 의원이 출석한 가운데 소명 절차가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이 있었다. 하지만 의총에 불참하고 제명을 받아들이겠다는 박 의원의 입장을 다른 의원이 확인해주는 수준에서 이에 대한 답변이 이뤄졌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이번 주 안으로 박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추가 징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박 의원에 대한 제명 절차가 완료됨에 따라 민주당의 의석 수는 168석에서 167석으로 줄게 됐다.

한편, 박 의원은 전날 “어떠한 희생과 고통이 있더라도 아닌 것은 아니다. 당과 나에게도 고통스럽지만 불가피하게 제명의 길을 선택한 것”이라며 의혹을 부인하는 여지를 남겨두기도 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전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피해자 중심으로 2차 가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언론에 무분별하게 피해자에게 어려움이 될만한 것들이 뿌려져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같은날 국민의힘은 박 의원이 혐의를 공식 인정하지 않은 점을 꼬집으며 “무관용원칙을 적용해야 한다”고 맹공했다. 조수진 최고위원은 “이 문제는 박원순·오거돈·안희정 사건처럼 지위를 악용한 권력형 성범죄란 점에서 심각하다”며 “권력형 성사건이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 잘 알고도 저질렀기에 더 충격적이다. 박 의원에 대한 수사를 의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미경 최고위원도 “박 의원이 말한 ‘아닌 건 아니다’라는 말은 피해자의 언어”라며 “아직도 정신 못 차리고 마치 억울하다는 듯이 피해자의 언어를 사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독특하다고 말해야 할지, 위선적이라고 말해야 할지 헷갈린다”며 “힘있을 때는 상대방을 무시하고, 힘이 없을 땐 선동하는 것이 ‘민주당스러운 것’”이라고 맹폭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