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14:15
벼랑 끝 위기 몰린 테라셈… 소액주주 ‘어쩌나’
벼랑 끝 위기 몰린 테라셈… 소액주주 ‘어쩌나’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2.05.17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닥 상장사인 테라셈이 상장폐지 위기에 내몰렸다./시사위크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코스닥 상장사인 테라셈이 벼랑 끝 위기에 내몰렸다. 감사의견 거절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해 지난해 3월 주식거래가 중단된 후 개선 절차를 진행해왔지만 경영난과 대규모 횡령 및 배임 사건까지 겹치면서 사면초가 처지에 놓이게 됐다.

◇ 결국 증시 퇴출 되나  

영상관련 반도체 전문기업인 테라셈은 지난 13일 각자대표이사 이모 씨와 임원 1명에 의한 대규모 횡령 및 배임 사건이 발생했다고 공시했다. 횡령 및 배임 사건 발생액은 총 464억3,000만원에 달했다. 횡령액은 194억원, 배임 270억3,000만원으로 집계됐다. 

테라셈은 당초 지난달 각자대표이사인 이씨가 지난달 27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대표는 테라셈의 최대주주인 관광모노레일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테라셈의 최대주주는 2019년 말 관광모노레일로 변경된 바 있다. 

최근 공시는 대표이사인 이씨 등 경영진의 구체적인 횡령 및 배임액이 공시된 것으로 보인다. 횡령 및 배임 사건 발생액은 회사 자기자본의 400.12%에 달했다. 거래소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코스닥시장 상장규정 제56조 제1항 제3호 나목의 규정에 따라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사유가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테라셈은 엎친 데 덮친 격의 상황을 맞게 됐다. 테라셈은 2020년 사업년도에 대한 외부감사 결과 감사의견 거절을 받았다. 당시 외부감사인인 삼덕회계법인은 “매출액과 매출원가, 피투자기업 등과의 자금거래 등과 관련한 재무재표의 적정성을 확인할 수 있는 충분하고 적합한 감사증거를 확보할 수 없었다”고 그 배경을 밝혔다.  

이 같은 감사의견 거절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 테라셈은 지난해 3월 23일부터 주권매매거래가 정지됐다. 이후 거래소로부터 개선기간을 부여받고 경영 정상화 작업을 진행했으나 경영난과 전환사채(CB) 채권자들의 소송에 따른 가압류가 진행되면서 위기를 겪어왔다. 이후 지난 2월 경영정상화 및 계속기업으로서의 가치보전을 위해 법원에 회생절차 개시 신청을 냈지만 지난 4월 법원에서 기각됐다.  

거래소가 테라셈에 부여한 개선기간은 지난 4월 14일자로 종료됐다. 이에 대해 테라셈 측은 “개선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개선계획 이행내역서를 지난 5월 6일 거래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다만 “감사의견이 변경된 2020사업연도 감사보고서 또는 감사의견이 적정인 2021사업연도 감사보고서를 제출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한국거래소는 해당 서류제출일로부터 20영업일 이내에 기업심사위원회를 열고 상장폐지 여부를 심의·의결하고, 테라셈의 상장폐지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업계에선 테라셈이 상장폐지 위기에서 벗어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영진의 대규모 횡령 및 배임 사건까지 발생하면서 기업 지속가능성과 투명성을 놓고 회의론이 커지게 됐기 때문이다. 

한편, 상장폐지가 결정되면 테라셈의 소액주주들은 큰 피해를 보게 될 전망이다. 테라셈의 소액주주는 지난해 말 기준 3,853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