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13:48
카카오모빌리티, 해외 시장 진출… 새로운 동력 찾을까
카카오모빌리티, 해외 시장 진출… 새로운 동력 찾을까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2.05.1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해외 시장 진출에 나선다. 최근 국내 모빌리티 시장의 성장이 둔화되고 있고 이에 따른 수익 확대가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해외 시장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는다는 방침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가 해외 시장 진출에 나선다. 최근 국내 모빌리티 시장의 성장이 둔화되고 있고 이에 따른 수익 확대가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해외 시장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는다는 방침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해외 시장 진출에 나선다. 최근 모빌리티 시장의 성장이 둔화되고 있고 이에 따른 수익 확대가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해외 시장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는다는 방침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7일 괌 최대 택시 브랜드 중 하나인 ‘미키택시’와 괌 현지 운송 서비스 협업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미키택시는 지난 2020년 기준 괌 전체 택시의 약 40%에 달하는 차량을 통해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괌의 주요 브랜드 택시다. 현재 괌 현지에서 관광객 및 현지인을 대상으로 택시 예약 서비스, 렌트카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국내 모빌리티 기업 최초로 플랫폼과 기사앱, 어드민에 이르는 인프라 전체를 현지에 적용해 카카오 T 앱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ICT 기술 기반의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구체화하고 고도화된 카카오 T 플랫폼을 괌 모빌리티 시장에 적용해 관광객들의 이동 편의성을 높이고 이동 수요 확보를 통한 현지 기사들의 수익 증대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카카오 T를 통한 현지 택시 예약서비스를 올해 3분기 중으로 선보이고 현지 기사들이 사용하는 기사용 앱 카카오 T 픽커와 제휴 파트너사를 위한 관제 프로그램 등 추가 인프라를 제공해 한국과 같이 이용자 편의성에 방점을 둔 플랫폼 기반 택시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괌에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들이 실시간 택시 예약, 공항 픽업 예약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서비스 환경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카카오 T의 괌 현지 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양사간 협력은 카카오모빌리티의 플랫폼 운영 노하우와 ICT 기술을 해외 현지 인프라에 적용해 이용자, 공급자 모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첫 시도이자 실시간 택시 예약서비스의 이용자, 공급자 플랫폼 서비스를 모두 제공하는 것은 국내 모빌리티 기업 중 최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해외 시장 진출은 올해 초 프레스톡을 통해 밝혀온데 따른 행보로 풀이된다. 올해 3분기 중으로 전세계 120개국에서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준비하고 해외 이용자의 국내 서비스 이용을 위한 영문버전을 제공하고 해외 플랫폼간 협력을 통해 서비스 계획을 구체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현지 기업에 투자를 단행하거나 직접 진출을 통해 해외 각지에 카카오모빌리티의 입지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도 공개했다.

이를 통해 최근 성장이 정체되고 있는 국내 모빌리티 시장을 벗어나 글로벌 시장에서 수익을 확대할 것으로도 업계는 분석한다. 전자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125억원, 매출 5,464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창사 이후 첫 흑자를 기록한 카카오모빌리티는 올해 글로벌 시장 진출 원년으로 삼고 적극적으로 시장에 진출, 성장동력을 확보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