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01:17
권성동, 국회 본회의서 추경 처리 ′압박′
권성동, 국회 본회의서 추경 처리 ′압박′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5.26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인천 계양구 윤형선 국민의힘 6.1 재보궐선거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선거 사무실에서 열린 현장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인천 계양구 윤형선 국민의힘 6.1 재보궐선거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선거 사무실에서 열린 현장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오는 27일 본회의에서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25일) 여야가 2차 추경 합의안 도출에 실패한 것을 더불어민주당의 책임으로 돌렸다.

권 원내대표는 26일 인천 계양을 윤형선 후보 선거캠프에서 열린 현장 원내대책회의에서 “5월 임시국회 회기 안에 (추경안을) 처리하려면 당장 내일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며 “내일 추경안이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은 하루하루 피 말리는 심정으로 우리 국회만 보고 있다”며 “어제 예산결산위원회 파열 상황에 얼마나 많은 비난이 쏟아졌는지 잊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추경안 처리는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우리 국회의 책무”라고 덧붙였다.

여야는 전날 2차 추경안에 대한 합의점 도출에 나섰지만 끝내 접점을 찾지 못했다. 민주당은 47조 2,000억원에 추가 예산을 더하는 안을, 국민의힘은 당초 정부와 합의한 36조 4,000억원을 제시하며 이견을 보였다. 

국민의힘은 추경안 합의 불발이 민주당의 책임이라며 쏘아붙였다. 권 원내대표는 “2차 추경안은 국가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국민 약속을 이행하는 최선의 안”이라며 “여야 협상 과정에서 일부 이견이 있을 수 있지만 이를 핑계로 추경안 전체를 통과시키지 않겠다는 건 다수당의 횡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2월, 1차 추경 당시 민주당은 300만원이라도 신속히 지급해야 한다면서 한밤중에 추경안을 단독 날치기 처리하는 쇼를 했다”며 “우리 국민의힘이 요구한 1,000만원 지급이 안된다고 했지만, 국민의힘은 시급한 민생상황을 고려해 당시 추경처리에 협조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민주당이 협조할 차례”라고 압박했다.

권 원내대표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해소됐지만, 2년간 누적 피해를 회복하려면 갈 길이 멀다”며 “하루빨리 약속했던 6백만원을 지급해 제2의 발판을 놓아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들끓는 바닥 민심을 헤아려야 한다”며 “만일 추경안 처리가 끝내 불발된다면 그 모든 책임은 민주당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