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23:34
카카오모빌리티, 올해 첫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 받는다
카카오모빌리티, 올해 첫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 받는다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2.06.13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올해 첫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를 받는다. 최근 이용자들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모빌리티, 중고거래 등 부가통신사업자들도 이번 평가에 포함되면서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뉴시스
카카오모빌리티가 올해 첫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를 받는다. 최근 이용자들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모빌리티, 중고거래 등 부가통신사업자들도 이번 평가에 포함되면서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올해 첫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를 받는다. 최근 이용자들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모빌리티, 중고거래 등 부가통신사업자들도 이번 평가에 포함되면서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방송통신위원회가 전기통신사업자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를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는 통신‧인터넷분야 전문가, 소비자단체 등으로 20명의 평가 위원들이 실시한다.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라 평가대상 사업자 스스로 이용자 보호업무를 개선하도록 유도해 이용자 보호 수준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2013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 결정된 올해 평가대상은 기간통신 분야에서는 △SK텔레콤 등 이동전화 3개사 △KT 등 초고속인터넷 8개사 △케이티엠모바일 등 알뜰폰 10개사 등 21개사업자가 선정됐다. 

부상통신 분야에서는 21개 사업자가 평가 대상이다. 구글 등 앱마켓 4개사와 네이버 등 검색 3개사, 트위치코리아 등 개인방송 2개사에 올해부터는 카카오모빌리티 등 모빌리티 1개사, 당근마켓 등 중고거래 1개사가 추가로 선정됐다. 

방통위는 최근 카카오모빌리티와 당근마켓의 이용자 규모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신규로 평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올해 부가통신서비스 이용자가 급증하고 있어 평가 분야를 △앱마켓 △검색 △인터넷 기반 동영상 서비스 △개인방송 △쇼핑 △배달 등 이용자가 많은 서비스 중심으로 세분화해 평가한다는 방침이다.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는 오는 7월까지 사업자의 제출자료에 대한 서면평가, 8~9월 예정된 사업자 현장평가 등을 거쳐 10월에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평가위는 “부가통신서비스 분야 평가대상 확대, 서비스별 특화된 신규지표 개발, 사업자 스스로 이용자 보호업무를 점검해 신속히 개선할 수 있는 자기진단제도 도입 등의 노력으로 공정하고 엄정히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