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16:11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지인 동행 논란에 “봉하마을, 누구나 갈 수 있다”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지인 동행 논란에 “봉하마을, 누구나 갈 수 있다”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2.06.15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부인 김건희 여사의 봉하마을 방문에 지인이 동행한 것이 논란이 되자 “봉하마을은 국민 모두가 갈 수 있는 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사진은 김 여사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마친 후 권양숙 여사 예방을 위해 권 여사 자택으로 향하는 모습. 사진에서 김 여사 왼쪽 뒷편의 여성이 논란의 지인이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부인 김건희 여사의 봉하마을 방문에 지인이 동행한 것이 논란이 되자 “봉하마을은 국민 모두가 갈 수 있는 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사진은 김 여사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마친 후 권양숙 여사 예방을 위해 권 여사 자택으로 향하는 모습. 사진에서 김 여사 왼쪽 뒷편의 여성이 논란의 지인이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부인 김건희 여사가 봉하마을 방문에 지인을 동행해 비선 지적이 나오는 것에 대해 “봉하마을은 국민 모두가 갈 수 있는 데 아닌가”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언론 사진에 나온 그 분은 저도 잘 아는 제 처의 오랜 부산 친구”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3일 김 여사의 봉하마을 방문 당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 사진에 대통령실 직원이 아닌 한 여성이 등장하면서 야권 등을 중심으로 비선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대통령실은 “추모의 마음을 사적 논란으로 몰아가는 민주당의 행태에 참담한 심정”이라고 항변했다. 이 지인은 김 여사와 권양숙 여사의 환담 자리에는 배석하지 않았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권양숙) 여사님 만나러 갈 때 좋아하시는 빵 이런 걸 많이 들고 간 모양인데, 부산에서 그런 것을 잘하는 집을 (김 여사 지인이) 안내해준 거 같다. 그래서 들을 게 많아서 같이 간 모양이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사인(私人)이 영부인 일정에 동행해 경호와 의전을 받으며 참배를 했다는 것의 적절성 여부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아 이 발언이 오히려 논란을 키울 것으로 예상된다. 대통령실 역시 해당 지적에 대해서는 “비공식 행사였다”고 반복할 뿐이다. 

또 윤 대통령은 김 여사를 수행할 2부속실이 만들어져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엊그제 봉하마을 방문은 비공개 일정인데 보도가 된 거로 안다”며 “대통령을 처음 해보는 거기 때문에 공식, 비공식 이런 걸 어떻게 나눠야 할지, 대통령 부인으로서 안 할 수 없는 일도 있고, 어떤 식으로 정리해야 할지, 국민 여론 들어가면서 차차 이 부분은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특히 해당 지인 외에도 부속실 직원 3명 중 2명이 코바나콘텐츠 직원이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어 비선 논란은 확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은 “공식 수행팀이나 비서팀이 없기 때문에, 혼자 다닐 수도 없고 그래서”라며 “방법을 좀 알려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발언은 김 여사를 담당하는 공식 수행팀이 없어 코바나콘텐츠 직원이 함께 했다고 사실상 인정한 셈이 다. 윤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영부인을 전담하는 ‘제2부속실’을 없애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김 여사의 공식 수행팀이 없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