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14:50
김건희 봉하마을 수행원 2명 코바나콘텐츠 전직 직원
김건희 봉하마을 수행원 2명 코바나콘텐츠 전직 직원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2.06.15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공사 구분 못하고 문제 일으켜…채용 근거 밝혀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김 여사가 사적으로 동행했다는 문제가 제기된 지인은 마지막줄 오른쪽에 서있는 검은 셔츠 차림에 붉은 핸드백을 들고 있는 여성이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김해 봉하마을 방문 수행원 중 일부가 코바나콘텐츠 직원이었던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김 여사는 지난 13일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이때 김 여사의 지인인 김모 교수가 동행했고 대통령실 직원 3명이 수행했다.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봉하마을) 사진을 보면 4명의 여성이 등장한다. 한 명은 김 교수, 나머지 3명은 대통령실 직원”이라며 “직원 중 한 명은 다른 일을 했었고, 나머지 두 명 중 한 명은 코바나콘텐츠에서 잠깐 근무를 했다. 또 다른 한 명도 역시 그쪽(코바나콘텐츠)에서 일을 도왔던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 핵심관계자는 “다만 이들은 모두 전직 직원으로 현재는 코바나콘텐츠하고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김 여사의 회사인 코바나콘텐츠 직원이 대통령실에 채용됐다는 지적에 대해 이 핵심관계자는 “현재 (이 수행원들이 코바나콘텐츠의) 현직 직원이 아니다”라며 “(그 수행원들이) 대통령실에 일하게 된 것을 설명하자면 (이전에) 다른 대통령도 가까이 두고 일한 분, 오랫동안 같이 일하고 편한 분들은 대통령실에서 일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 차원에서 같이 (일)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핵심관계자는 ‘과거 어떤 영부인이 사적으로 수행원을 채용했느냐’는 질문에 “사적인 채용은 아니다. 다른 전례도 있을 것”이라고 답을 피했고, 김 여사가 사적으로 채용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어폐가 있다”고 반박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현재 코바나콘텐츠는 윤 대통령의 취임으로 휴업 중이다. 코바나콘텐츠 직원들은 최근 휴업하면서 일괄 사표를 제출한 바 있다. 즉 코바나콘텐츠 직원으로서 대통령실에 취업을 한 것이 아니라, 전직 직원이 대통령실에서 일하고 있기 때문에 코바나콘텐츠 직원과 관련 없다는 게 대통령실의 주장이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서 김 여사의 일정에 코바나콘텐츠 직원이 동행했다는 지적에 “공식 수행팀이나 비서팀이 없기 때문에, 혼자 다닐 수도 없고 그래서”라며 “방법을 좀 알려달라”고 말했다. 이는 김 여사를 담당하는 이들이 코바나콘텐츠 직원이거나, 전직 직원이 대통령실에서 영부인을 담당하는 업무를 한다고 사실상 인정한 셈이다. 

야당은 윤 대통령과 김 여사를 비판하고 나섰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윤 대통령이나 김 여사는 상황의 심각성을 모르고 있다. 지금 김 여사와 그 주변은 공사 구분하지 못한 채 연일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며 “심지어 어제(14일) 봉하(마을)행에는 김 여사가 대표로 있던 코바나컨텐츠 직원이 공식 경호와 의전까지 받으며 참배를 마쳤다. 대통령 부인 자격으로 간 것은 공식적 행보로 볼 수밖에 없다. 수행원의 자격이 지인, 친구여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같은당 박주민 의원 역시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 여사와 동행했던 사람들, 코바나콘텐츠 임직원이었고, 현재 이 중 두명은 대통령실 직원이 됐다. 심지어 그 중 한 사람은 지난 대선 때 ‘개사과 사진’을 올린 사람이기도 하다”며 “코바나콘텐츠 직원들의 대통령실 채용, 그 이유와 근거를 밝혀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