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10:02
SKT, ‘팀(TEAM) 스튜디오’ 구축... 글로벌 콘텐츠 주도한다
SKT, ‘팀(TEAM) 스튜디오’ 구축... 글로벌 콘텐츠 주도한다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2.06.21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은 21일이 VFX(Visual Effects: 시각효과) 기반 미디어 콘텐츠 제작소 ‘팀(TEAM) 스튜디오’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SK텔레콤은 21일이 VFX(Visual Effects: 시각효과) 기반 미디어 콘텐츠 제작소 ‘팀(TEAM) 스튜디오’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이를 기반으로 콘텐츠 제작 역량 강화 및 국내외 미디어 초협력 확대에 나선다는 목표다.

이번에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 구축된 팀 스튜디오는 3050㎡(약 930평) 규모다. U자 형태의 ‘볼륨 스테이지(길이 21m, 높이5m, LED플로어)’와 ‘XR스테이지(길이 5m, 높이3m, LED 플로어)’ 등 2개의 ‘LED 월(Wall) 스테이지’를 갖춰 제작 콘텐츠 특성 및 규모에 따라 최적화된 환경을 구현할 수 있다.

스튜디오 이름인 ‘TEAM’은 Tech-driven Entertainment for Asian Movement의 약자로 ‘아시아, 더 나아가 전 세계가 함께 하나가 되어 만들어가는 글로벌 콘텐츠 스튜디오’라는 의미를 담았다.

SK텔레콤은 세계 최고 수준의 유무선 네트워크 인프라를 활용해 팀 스튜디오와 다양한 국내외 스튜디오 간의 초(超)협력을 이끌어 글로벌 콘텐츠 생태계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5G·AI·클라우드와 같은 ICT 인프라를 활용해 여러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가 가진 리소스와 역량을 손쉽게 공유하고 협력하는 초연결이 향후 글로벌 미디어 시장의 핵심이 될 것으로 판단에서다.

실제로 팀 스튜디오가 보유한 2개의 LED 월 스테이지는 현지 로케이션 촬영을 나서지 않아도 실제와 같은 수준의 그래픽을 실시간으로 연출할 수 있다. LED 월을 활용하면 촬영 단계에서 현실과 같은 수준의 배경이나 환경을 즉시 구현해 배우들의 촬영 몰입도를 높이고 후반 작업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 등도 절감할 수 있다.

특히 팀 스튜디오의 LED월이 구현하는 배경 그래픽은 정지 상태에 머물지 않고 촬영하는 카메라 움직임에 따라 시야나 거리도 자연스럽게 트래킹(Tracking: 촬영 시 이동 수단을 통해 카메라를 움직이면서 촬영하는 것) 되는 것은 물론 빛의 방향이나 흐름도 조절할 수 있어 극대화 된 현실감을 제공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다양한 스튜디오와의 초연결을 주도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것을 팀 스튜디오의 핵심 가치로 삼고 이를 기반으로 한 전략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며 “먼저 국내 주요 LED 월 전문 스튜디오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각 스튜디오의 인프라와 리소스를 공유해 시공간 제약 없는 새로운 콘텐츠 제작 패러다임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혁 SKT 글로벌 미디어지원 담당은 “팀 스튜디오는 SKT의 유무선·AI·클라우드와 같은 핵심 기술을 접목해 미디어 콘텐츠 산업 발전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국내외 미디어 스튜디오와의 협력 및 산업간 연계를 강화해 글로벌 미디어 콘텐츠 제작 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