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19:06 (목)
민주당,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국정조사 촉구
민주당,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국정조사 촉구
  • 박태진 기자
  • 승인 2013.06.13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은 12일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의혹문제와 관련해 국정원에 대한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원 국기문란 및 선거개입 수사가 일단 일차적으로 마무리 됐다는 발표가 있었다. 전임 원내대표 간의 합의를 이행할 것을 공식적으로 요구한다"고 밝혔다.

전 원내대표는 "전임 원내대표 간 합의는 '국정원 국기문란 및 선거개입 수사가 끝나는 즉시 국정조사를 실시하겠다'는 약속이 있었다"며 "새누리당은 민주당과 함께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경민 최고위원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검찰의 불구속 기소 방침에 대해 "제대로 된 발표자료도 없이 허겁지겁 형식적으로 나왔다. 사건의 성격이나 규모를 볼 때 납득되지 않는 형식을 취했고, 실질적으로 그 내용을 보면 더 한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신 최고위원은 또 "내용을 보면 더 한심스럽다. 검찰 현실을 잘 보여준다. 말도 되지 않는 이유를 들어서 구속수사를 포기했다"며 "수사 잘 해놓고 독립적 수사를 하려는 검찰에 대해서 외압이 있었다는 실증"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증거를 인멸할 수 있는 충분한 능력을 갖춘 국사범, 선거사범에 검찰수사가 굴복했다. 피의자 민원에 굴복한 수사로 밖에는 볼 수 없다"며 "이제 검찰개혁 리스트에 수사지휘권이란 투명한 제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