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09:06
성남시 인수위, 이재명 휴대폰 통화기록 요구… 우상호 "인수위 해체하라"
성남시 인수위, 이재명 휴대폰 통화기록 요구… 우상호 "인수위 해체하라"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2.07.01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신상진 경기 성남시장직 인수위원회의 이재명 의원 성남 시장 재직 시절 휴대전화 통화기록 요구를 비판했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한 이재명 의원. /뉴시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신상진 경기 성남시장 인수위원회의 이재명 의원 성남시장 재직 시절 휴대전화 통화기록 요구를 비판했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한 이재명 의원. /뉴시스

시사위크=이선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소속 신상진 성남시장 인수위원회가 전임시장의 통화내역 등을 요구한 것을 두고 ‘초법적 요구’라고 강경하게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서 “인수위가 전임 시장들의 통화내역까지 요구했다는 보도를 보고 아연실색했다. 이런 초법적 요구를 과연 기초단체장 인수위에서 할 수 있는가”라며 “해체해야 한다. 관련자를 바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요구사안을 보니 이재명 의원을 고발하기 위해서라고 떳떳하게 이야기하더라”며 “시민을 위해 봉사하고 어떻게 민생을 챙길 것인지 고민하기 위한 인수위가 아니라, 전임시장 고발을 위해 자료를 전략적으로 수집하는 인수위라면 이런 인수위는 해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상진 시장이 국민에게 사과하고 인수위 관련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상진 경기 성남시장 당선인의 시장직 인수위원회는 지난 달 27일 이재명, 은수미 전 시장 재임 시절인 민선 5∙6∙7기의 공용 휴대전화의 통화기록을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당시 성남시에서는 시장과 수행비서, 정책보좌관, 시장 임명의 정무직 비서진 등 14명이 공용 휴대전화를 썼다.

인수위는 통화기록 수집의 이유로 기록을 검토해 의혹이 발견될 경우 수사 의뢰할 목적으로 자료를 요구했다. 개인의 사생활이 담길 수도 있는 휴대전화 기록을 요구하는 것은 월권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또한 인수위는 지난 달 30일 성남시 역사박물관에서 종합보고회를 열고 이재명 의원이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발생한 공정성 훼손 의심 사례 △대장동 사업 인허가 과정에서의 사업타당성 검토 누락 △성남시의 3년 지난 공무원 e메일 삭제 조치 △성남FC의 부적절한 지출 등 3건을 검찰이나 경찰에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 측은 이에 대해 별다른 반응을 내놓고 있지 않지만, 신 당선인은 ‘전임 시장 때리기’라는 지적을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