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01:27
성일종, 윤석열 이준석 손절?… ″그러실 분 아니다″
성일종, 윤석열 이준석 손절?… ″그러실 분 아니다″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7.0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일종(우측)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박성민 의원의 대표 비서실장직 사퇴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의 ′손절′ 시그널이라는 해석을 일축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이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의 당 대표 비서실장직 사의를 두고 윤석열 대통령의 ‘손절’ 시그널이라는 해석에 대해 선을 그었다. 박 의원의 사의는 ‘개인적인 이유’일 뿐 대통령이 이 문제에 관여하지 않았을 것이란 설명이다.

성 의장은 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대통령께서 이런 문제에 관여하시지 않는다고 믿고 있다. 또 그러실 분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달 30일 당 대표 비서실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의원은 ‘일신상의 이유’를 언급했지만 정치권에서는 친윤계와 이 대표 간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이 대표에게 선을 그은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박 의원이 그간 윤석열 대통령과 이 대표 사이의 소통을 담당해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성 의장은 박 의원의 사임 이유는 ‘개인적인 이유’라는 데 무게를 뒀다. 그는 “아마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개인적인 문제 때문에 박 실장님께서 사퇴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상황적인 측면에서 잘 보좌를 해야 하는데 그런 것들을 못하는 것 아닌가 하는 그런 생각도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제가 만나보지도 않았고 물어보지도 않았는데 대답할 사항은 아닌 거 같다”며 “추측에는 여러 가지 힘든 상황이 있었지 않겠나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윤핵관’과 이 대표 사이에서 힘든 상황이냐는 질문에 대해선 “확대를 할 수 없겠지만 비서실장 자리가 여러 가지 측면에서 해보면 어렵다”며 “어떤 상황이었는지 모르지만 하여튼 힘드셨지 않겠나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성 의장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하락한 것과 관련해선 “아무래도 대통령이 일하시는 것보다 당 내부 갈등의 문제를 바라보는 곱지 않은 국민들의 시선이 반영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당의 내홍이 있기 때문에 지지율에 반영된 것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며 “당이 더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