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23:41
민주당, 박지현 당대표 출마 불허… “예외 사유 발견 못 해”
민주당, 박지현 당대표 출마 불허… “예외 사유 발견 못 해”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2.07.04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이선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대표 출마 의지를 내비친 것에 관래 “예외를 인정할 불가피한 사유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출마 불가 판정을 내렸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비대위에서 오늘 박 전 위원장의 전대 출마 관련 사항을 논의했다”며 “비대위원들은 박 전 위원장이 소중한 민주당의 인재이지만 예외를 인정할 불가피한 사유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무위원회에 박 전 위원장의 출마를 위한 예외 조항을 안건으로 상정하여 토론하도록 부의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2일 저녁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당대표 출마를 결심했다”며 “민주당을 다시 국민을 위한 정당, 청년의 목소리를 듣는 정당으로 만들고자 하는 의지를 이 자리에서 밝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만 당 대표 선거에 출마를 하려면 당원 가입을 한 지 6개월이 지나야 하는데 제가 아직 당원 가입을 한 지 6개월이 안 됐다”며 “그래서 제 출마 여부는 이제 우리 당 비대위와 당무위에서 논의를 할 사안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당헌·당규상 당직이나 공직 피선거권을 가지려면 1일 기준으로 6개월 이전 입당한 권리당원이어야 한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지난 1월 이재명 의원의 대선 선대위에 합류했으나, 민주당 입당은 2월 중순경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박 전 위원장은 ‘특혜 요구’ 논란을 빚었고, 김빈 전 대통령비서실 디지털소통센터 행정관은 본인의 SNS를 통해 “지방선거라는 비상 상황에서 외부 초대 손님이었던 박 전 위원장이 언론을 이용해 민주당을 겁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행정관은 “비대위가 그 어떤 결정을 내려도 자신에게 유리하게끔 간사한 수를 쓴 것”이라며 “당이 당헌·당규를 이유로 박지현의 출마를 좌절시키면 박씨는 피해자 코스프레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출마 불허 결정을 하기 전까지 “박 전 위원장은 당헌·당규상 출마 자격이 없어서 이 문제를 비대위원들 사이에서 논의해봐야 한다. 계파 보스들이 나와서 하는 계파 대결보다는 바람직하다”며 박 전 위원장의 출마 자체는 긍정적이라는 평가를 내리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