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술꾼도시여자들’이 돌아온다 
2022. 07. 07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술꾼도시여자들’이 시즌2 촬영에 본격 돌입했다. (왼쪽부터) 정은지‧한선화‧이선빈‧최시원. /티빙
‘술꾼도시여자들’이 시즌2 촬영에 본격 돌입했다. (왼쪽부터) 정은지‧한선화‧이선빈‧최시원. /티빙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술꾼도시여자들’이 돌아온다. 시즌2 첫 촬영에 돌입,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다시 한 번 ‘과몰입’ 신드롬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해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은 미깡 작가의 다음 웹툰 ‘술꾼도시처녀들’을 원작으로, 동갑내기 세 친구의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대학 시절 서툴렀던 첫사랑부터 사회 초년생의 고단함, 실직과 이직, 부모와의 사별 등을 다루며 성인들의 성장기를 통해 공감과 감동을 선사하며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특히 각종 SNS를 통해 입소문이 나면서 역대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 주간 유료 가입 기여자 수 1위를 달성한 것은 물론, 2022년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비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되는 등 흥행과 작품성을 모두 인정 받았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시즌2 제작도 일찌감치 확정됐다.

전편에 이어 위소영 작가가 다시 집필을 맡고, 이선빈(안소희 역)‧한선화(한지연 역)‧정은지(강지구 역)‧최시원(강북구 역) 등 신드롬의 주역들이 모두 재회해 더 큰 관심이 쏠렸다. 여기에 드라마 ‘산후조리원’으로 리얼한 연출을 선보였던 박수원 감독이 합류해 기대를 높였다. 

최근 ‘술꾼도시여자들2’는 첫 촬영에 돌입하며 본격적으로 시청자와 만날 준비를 시작했다. 7일 촬영을 앞두고 다시 만난 배우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더욱 끈끈해진 팀워크로 유쾌한 케미스트리를 완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작진은 “시간이 지나도 변함없는 텐션을 자랑하는 배우들과 다시 작업할 수 있게 돼 더없이 기쁘다”며 “마침내 첫 촬영을 시작한 만큼 지금의 열정을 마지막까지 잘 이어갈 수 있게 최선을 다할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하반기 티빙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