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07:49
김정은, 윤석열 대통령 직접 거론하며 '전멸' 경고
김정은, 윤석열 대통령 직접 거론하며 '전멸' 경고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2.07.28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전승 기념행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며 강경한 투의 대남 메시지를 냈다. /조선중앙TV-뉴시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전승 기념행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며 강경한 투의 대남 메시지를 냈다. /조선중앙TV-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을 직접 언급하며 대북 선제타격 등 ‘위험한 시도’에 나설 경우 ‘전멸시키겠다'고 경고했다. 김 총비서가 윤석열 정부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은 정권 출범 이후 처음이다. 

28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총비서는 전날(27일) 평양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탑 앞에서 열린 전승 69돌 기념행사에서 “남조선 정권과 군부 깡패들이 군사적으로 우리와 맞서볼 궁리를 하고 그 어떤 특정한 군사적 수단과 방법에 의거해 선제적으로 우리 군사력의 일부분을 무력화시키거나 맞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천만에!”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러한 위험한 시도는 즉시 강력한 힘에 의해 응징될 것이며 윤석열 정권과 그의 군대는 전멸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김 총비서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윤 대통령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며 강한 수위로 비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총비서는 “우리는 윤석열이 집권 전과 집권 후 여러 계기들에 내뱉은 망언들과 추태들을 정확히 기억하고 있다”며 “또한 남조선 군부 깡패들이 최근에 내뱉는 분수없는 망발들도 듣고 있으며 미국과 함께 하는 주목할 만한 모든 군사적 행동들을 놓침 없이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윤석열과 그 군사 깡패들이 부리는 추태와 객기를 가만히 앉아서 봐줄 수만은 없다”며 “계속하여 강도적인 논리로 우리의 자위권 행사를 걸고들고 우리의 안전을 위협하면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지금 같은 작태를 이어간다면 상응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김 총비서는 “남조선 것들이 그 무슨 한국형 3축 체계라는 개념을 세워놓고 핵심 전력을 키운다고 고아대고 천방지축 날뛰고 있지만 남조선은 결단코 우리에 비한 군사적 열세를 숙명적인 것으로 감수하지 않을 수 없으며 그 언제든 절대로 만회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저들이 실제로 제일 두려워하는 절대병기를 보유하고 있는 우리 국가를 상대로 군사적 행동을 운운한다는 것은 가당치도 않은 것이며 매우 위험한 자멸적인 행위”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강한 적개심을 드러냈다. 김 총비서는 “저들 군사력의 열세를 조금이나마 만회해보려고 미국의 핵전략 장비들을 대대적으로 끌어들이려 하고 있으며 여러 가지 명목의 전쟁연습들을 확대하고 있다”면서 “남조선 것들의 허세성 발언들과 형형색색의 추태는 핵 보유국의 턱 밑에서 살아야 하는 숙명적인 불안감으로부터 출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장 위험한 도마 위에 올라선 대통령, 가장 큰 위험 앞에 노출된 정권이라는 손가락질을 피하려면 보다 숙고하고 입보다 머리를 더 굴려야 하며 때 없이 우리를 걸고들지 말고 더 좋기는 아예 우리와 상대하지 않는 것이 상책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미국을 향해서도 “미국과의 그 어떤 군사적 충돌에도 대처할 철저한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다시금 확언한다”며 “미국이 우리 국가의 영상을 계속 훼손시키고 우리의 안전과 근본이익을 계속해 엄중히 침해하려 든다면 반드시 더 큰 불안과 위기를 감수해야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총비서는 “미제는 동맹 강화라는 미명 하에 남조선 당국을 추동질해 자살적인 반공화국 대결로 떠밀고 있다”며 “미국은 오늘도 우리 공화국에 대한 위험한 적대행위를 그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무력의 일상적인 모든 행동들을 도발로, 위협으로 오도하는 미국이 우리 국가의 안전을 엄중히 위협하는 대규모 합동군사연습들을 뻐젓이 벌려놓고 있는 이중적 행태는 말 그대로 강도적인 것“이라며 ”조미(북미)관계를 더이상 되돌리기 힘든 한계점으로, 격돌상태로 몰아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김 총비서의 대외 메시지는 지난달 당 전원회의에서 대남 사안에 대해서는 ‘대적 투쟁’, 대미 사안에 대해서는 ‘강 대 강, 정면승부’ 등 대외 강경기조를 천명한 이후에 나왔다. 

특히 미국보다는 우리측을 향한 비난과 경고에 초점이 맞춰졌는데, 이로 인해 북한이 본격적으로 대남 적대 행위를 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또 내달 한미연합훈련을 앞두고 이에 대한 경고를 한 만큼, 연합훈련에 대응하는 강도 높은 군사행동도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