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20:46
국민의힘 전국상임위, 비대위 체제 위한 당헌 개정… 9일 전국위 소집
국민의힘 전국상임위, 비대위 체제 위한 당헌 개정… 9일 전국위 소집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2.08.05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병수 상임전국위원회 의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에서 개회선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서병수 상임전국위원회 의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에서 개회선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시사위크=이선민 기자  서병수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 의장이 “현 상황이 당의 비상상황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당헌 개정 작성안은 최고위원회의 안이 채택됐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5일 상임전국위원회를 개최하고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에 관한 당헌 개정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비대위가 출범하는 즉시 위원회는 해산하며 이준석 대표는 자동으로 해임된다고 결론을 냈다.

서 의장은 상임전국위를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금일 심의 및 작성할 당헌 개정안을 빠른 시일내에 전국위를 소집해 의결할 계획”이라고 했다. 오는 9일 전국위가 소집될 예정이다.

이날 상임전국위에 총 54명의 의원 중 40명이 참석했고 이 중 29명이 ‘비상상황에 해당한다’는 유권해석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당헌 개정안 투표에는 최고위에서 제안한 안에 26명, 조해진‧하태경 의원이 제안한 안에 10명, 기권 4명으로 최고위 안이 채택됐다.

최고위 안은 직무대행에게 비대위원장 임명권을 주는 안이고, 조해진 의원이 제안한 안은 비대위원장 임기를 이준석 대표 징계 기간으로 제한하고 이 대표의 복귀 가능성을 열어놓으면서 비대위를 출범시키는 안이었다.

이에 따라 오는 9일 전국위원회를 통해 당헌 개정안이 최종 결정되고 비대위가 출범하면 이 대표의 복귀는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