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15:15
박홍근 “박순애 사퇴는 첫 단추… 대통령 대국민 사과해야”
박홍근 “박순애 사퇴는 첫 단추… 대통령 대국민 사과해야”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2.08.09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시사위크=이선민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퇴는 비정상을 정상으로 바로잡는 첫 단추에 불과하다”며 “박 부총리의 졸속 임명부터 갈지자 행보, 마지못한 사퇴까지 윤석열 대통령의 독단이 낳은 예고된 참사였다”고 쓴소리를 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민주당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며 “박 부총리는 애초 국무위원으로도 특히 교육부 수장으로는 자격 미달이었으나 윤 대통령은 부실검증도 모자라 청문회까지 패스했다”며 “언론과 야당의 강력한 경고에도 ‘전 정권 장관 중에 이렇게 훌륭한 사람을 봤느냐’며 임명을 강행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후 졸속 정책 남발과 갈지자 정책 번복으로 교육 현장이 쑥대밭이 됐다. 대국민사과와 책임있는 조치를 해야 할 당사자는 윤 대통령 자신”이라며 “대통령실 인사라인의 무능과 무대책을 더는 좌시해서는 안된다. 인사대참사 책임을 물어 대통령실부터 전면 교체할 것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대해서도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다. 윤 후보자는 시종일관 눈치만 살피며 기회주의적 태도로 일관하는 등 ‘부러진 민중의 지팡이’ 같은 모습만 보였다”고 질타했다.

그는 “윤 후보자는 총장 인사는 한 달이면 충분하다면서도 경찰국이 뭘 할지 답하지 못했는데, 이는 실제로 할 일이 많지 않은 경찰국의 설치로 정권이 경찰을 쥐락펴락 할 수 있음을 인정한 것”이라며 “법적 근거도 없는 경찰국이 경찰청을 장악하도록 방치하고 동조하는 경찰청장을 국민들은 원하지 않는다”이라고 거듭 소리를 높였다.

또 김순호 초대 행정안전부 경찰국장(치안감)에 대해서도 “‘밀정 의혹’을 받는 경찰국장 임명은 윤석열 정권의 경찰국 설치가 치안본부로의 회귀임을 스스로 입증한 셈”이라며 “김순호 치안감 특채와 고속승진, 대공 분야에서 활약한 표창의 대가가 과연 무엇인지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두렵다”고 중단을 촉구했다.

한편, 박순애 교육부장관은 전날 오후 5시 30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취임 35일만에 졸속 정책 추진의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했다. 윤석열 정부 국무위원 중 첫 사임이며, 지난달 29일 초등학교 취학연령을 한살 낮추는 학제개편안을 발표한 이후 불과 열흘 만의 결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