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16:20
고민정 “난 비명‧친문… 하지만 이재명 수사는 과도해”
고민정 “난 비명‧친문… 하지만 이재명 수사는 과도해”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2.08.10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가 “이재명 당대표 후보가 기소되면 100% 야당 탄압이라고 볼 수밖에는 없다”라고 주장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가 “이재명 당대표 후보가 기소되면 100% 야당 탄압이라고 볼 수밖에는 없다”라고 주장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이선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에 출마한 고민정 후보가 10일 “‘반명(反 이재명)’이라고 하면 아니라고 하려 했는데 ‘비명(非 이재명)’이냐 물으면 부인하진 않겠다”면서 “현재 이재명 의원을 둘러싸고 있는 여러 사법적 수사들이 과도하게 행해지고 있는 점은 사실”이라고 비판했다.

최고위원 누적 득표율 2위를 기록하고 있는 고 후보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이와 같이 말하면서 “반명은 이재명을 반대하고 그의 노선을 반대하는 거고 비명은 그냥 이재명계는 아닌 거다. 저는 스스로 친문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프레임이 영 마뜩잖긴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과 정치를 같이 했고 또 국정을 같이 운영했던 사람이기 때문에 그걸 저는 그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며 “다만 비명이라는 것에 대해서도 부정할 수 없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과는 5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어려움들을 같이 겪어낸 동지지만, 이재명 의원님은 이제 막 알았다. 얘기도 사실은 진지하게 나눠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그분이 대세가 됐다고 해서 저도 친명입니다, 이렇게 얘기하는 것은 저는 오히려 앞전에 얘기했던 친문입니다라는 것에 대한 그 무게감을 떨어뜨리는 것”이라며 “제가 마음의 준비가 되고, 어떤 끈끈함‧어려움도 같이 겪었던 사이가 되면 그렇게 얘기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아직은 아니다”고 밝혔다.

최근 ‘이재명 방탄’ 논란이 일고 있는 ‘당헌 80조 개정’ 논란에 대한 질문에는 “답을 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 후보 방탄이 아니냐는 얘기와 함께 대두된 것으로 이 후보가 기소되는 것을 기정사실화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고 후보는 “왜 이 얘기를 우리가 나서서 하고 있는지 저는 참 아이러니하다”며 “오히려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같은 경우는 지금 소환조사조차 되지 않고 있다. 원희룡 장관의 오마카세 문제는 이미 인사청문회 때도 문제 제기가 됐던 것인데 거기에 대해서는 수사가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다, 압수수색하고 있다는 얘기는 들어본 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마치 이게 기소가 될 것처럼 얘기하는 것은 오히려 너무 앞서나가는 것으로 보인다. 지금 법인카드 문제를 가지고 이재명 의원 관련해서 여러 가지 수사가 과도하게 들어가고 있는데 만에 하나 기소가 되면 100% 야당 탄압이다”며 “그렇게 할 거면 원희룡 장관부터 입장 정리가 돼야 될 것이고, 인사청문회 당시에 문제 제기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임명을 강행한 인사검증 라인에 있는 모든 사람들도 책임져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오마카세 문제는 지난 청문회에서 불거진 업무추진비 편법 사용 의혹이다. 원 장관이 제주지사 때 단골 식당에서 2018년 11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47차례에 걸쳐 업무추진비로만 1,600여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된 사안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러한 업무추진비 사용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공세를 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