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06:52
우상호,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평가… “공정·상식 브랜드 파괴”
우상호,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평가… “공정·상식 브랜드 파괴”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2.08.1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에 대해 “낙제점인 건 맞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에 대해 “낙제점인 건 맞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시사위크=이선민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취임 100일을 하루 앞둔 윤석열 대통령 평가에 대해 “지지했던 분조차 지지를 철회했다는 것은 그만큼 심각한 많은 실수를 했다는 뜻이니까 좋은 점수를 주기는 좀 어렵다”며 ‘낙제점’을 매겼다.

우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결국 윤석열표 공정과 상식이 윤석열이라고 하는 분의 대표 브랜드 아니냐”며 “대표 브랜드가 깨진 것이 가장 뼈아픈 문제일 것이다. 그리고 그 징표가 되는 것이 인사에서 공사를 구분하지 못했던 문제라든가 너무 검찰 중심으로 인사한 것, 공정과 상식이라는 기준에도 어긋났기 때문에 국민이 실망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거기다가 대통령의 부인께서 이러저러한 공사에 개입하거나 인사에 개입한 것 이것도 공사구분이 안된 측면이다”며 “기본적으로 공적 마인드의 부족, 공정과 상식이라는 브랜드의 파괴, 이런 것들이 같은 편도 실망하게 만든 요인의 핵심이었다고 본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 이런 걸 고쳐나가는 게 굉장히 중요한데, 이런 문제점들에 대한 지적을 잘 안 받아들이시는 것 같아서 단기간에 극복하기 어렵지 않겠냐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김은혜 전 의원의 복귀에 대해서도 그는 “인사 쇄신하라고 했더니 휴가 마치고 와서 인사 보완을 하려고 하지 않냐”며 “김은혜 전 의원을 홍보파트에 넣는 게 어떻게 인사 쇄신이냐”고 지적했다.

정치권에는 최근 윤 대통령이 대통령실 참모진 개편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당선인 시절 대변인을 지낸 김은혜 전 의원의 투입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책임론이 집중된 김대기 비서실장과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등 정무라인은 당장 교체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100일 기자회견을 앞둔 윤 대통령을 향해 그는 “진솔하게 100일 동안 소회를 말씀하시는 게 좋다고 본다”며 “의욕을 가지고 일했는데 부족했다는 점은 솔직히 인정하시고 그래서 문제는 그것을 어떻게 변화시키려고 하는지를 잘 설명하는 자리가 돼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 비대위원장은 “열심히 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방향이 좋아야, 옳아야 된다”며 “(열심히 했지만 알아주지 않는 것을)억울해 할 문제가 아니라 방향이 뭐가 잘못 됐나보다, 이렇게 평가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