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07:04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인적쇄신 예고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인적쇄신 예고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2.08.16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취임 100일을 앞둔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실 인사와 관련해 일부 교체할 뜻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1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 회견)에서 취재진의 ‘대통령실 인적 변화 전망이 있는데, 변화가 필요하냐고 보느냐’는 질문에 “휴가 기간부터 제 나름대로 생각해 놓은 게 있고, 국민을 위한 쇄신으로 꼼꼼하게 내실있게 변화를 줄 생각”이라고 답변했다. 

윤 대통령은 “어떤 변화라고 하는 것은 국민의 민생을 제대로 챙기고 국민의 안전을 꼼꼼하게 챙기기 위한 변화여야지 정치적인 득실을 따져서 할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지율 반등을 위해 인적 쇄신을 하는 것은 아니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대통령실의 인적 구성에 변화가 있을 것을 시사한다. 그간 여권에서도 대통령실 인적 쇄신을 요구했지만, 대통령실은 이와 관련해 어떠한 입장도 내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윤 대통령이 ‘변화를 줄 생각’을 언급하면서 조만간 새로운 인선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17일 취임 100일을 맞아 대통령실 참모 전면 개편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소폭 변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홍보 기능이 취약한 것으로 지적되는 만큼 김은혜 전 의원이 투입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김 전 의원은 지난 인수위원회 시절 당선인 대변인을 지낸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