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13:35
윤석열 대통령 “공정한 기회 받게 돕는 게 국정철학”
윤석열 대통령 “공정한 기회 받게 돕는 게 국정철학”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2.08.1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달장애인과의 만남 일정 설명… “전반적으로 사회생활 어려움 겪어”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한 뒤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한 뒤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결집된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분들을 국가가 적극적으로 찾아서 그들이 공정한 기회를 받을 수 있도록 돕는 게 우리 정부의 국정철학”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 회견)에서 “오늘 오후 발달장애인과 그들을 도와주는 분들, 또 부모님들을 찾아뵙고 그들에 대한 정책에 반영할 부분은 없는지 현장을 살피는 일정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제 사무실과 1층 로비에 발달장애인의 예술품이 전시돼 있다”며 “예술 분야에서 탁월한 성취를 한 분들도 있지만, 전반적으로는 사회생활에 굉장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윤 대통령은 전날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지역 이슈가 빠졌다는 지적과 함께 지역과 관련된 목표가 있느냐는 질문에 “지역균형발전의 문제는 기회의 공정의 문제라고 누누이 말씀드렸다”고 답변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과 관련해서 “어제 지역 문제는 항공우주산업의 전략적 발전을 위해 대전, 전남, 경남에 나사를 모델로 한 계획을 추진하겠다고 말씀드렸다”면서도 “어제는 복지, 지역균형 등 이런 분야를 망라한 발표는 아니었고, 정부가 바뀌면서 어떤 부분이 중점적으로 변했는지에 중점을 뒀다”고 발언이 빠진 배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어디에 살든 공정한 기회를 누려야 한다는 면에서 지역 재정자립권을 확대시키고, 교통인프라에 있어서 공정한 접근권을 보장하는 걸 기본으로 해서 균형발전계획을 말한 바 있다”며 지역균형발전 방향을 설명했다. 아울러 “어제 회견의 취지는 국민의 말씀을 세밀하게 챙기고 받들겠다는 거였다”고 했다. 

한편 윤 대통령의 이날 도어스테핑은 모두발언 후 취재진의 질문을 1개만 받고 끝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