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14:45
첫 비대위 회의서 고개 숙인 주호영… ″당 갈등·분열 진심으로 사과″
첫 비대위 회의서 고개 숙인 주호영… ″당 갈등·분열 진심으로 사과″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8.1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선동 원내대표 등 비대위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당 갈등'과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 /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선동 원내대표 등 비대위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당 갈등'과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첫 비대위 회의에서 당의 분열과 갈등에 대해 사과했다. 당내 갈등이 법정 싸움으로 비화한 데다가 윤석열 정부의 조기 안착을 어렵게 했다는 점에 고개를 숙인 것이다.

주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오늘 첫 비대위 회의를 가지게 됩니다만 마음이 대단히 무겁고 착잡한 심정”이라며 “비대위 정식 출범에 앞서서 저희들은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먼저 반성하고 사과드린다는 말씀을 올리면서 시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의 갈등과 분열이 생긴 일, 갈등과 분열을 제대로 수습하지 못하고 법정까지 가게 된 일, 민생을 잘 챙겨서 유능한 집권당이라는 인식을 조기에 국민들에게 주지 못하고 부적절한 언행으로 국민들로부터 눈살을 찌푸리게 한 일, 새 정부를 제대로 견인해서 조기 안착시키고 신뢰받도록 하는 데 소홀함이 있었던 점들을 모두 국민과 당원들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반성하고 있다는 말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주 위원장의 제안으로 회의에 참석한 비대위원들은 일제히 일어나 고개를 숙였다. 주 위원장은 “저희들은 출발에 앞서 다짐한다”며 “초심을 되찾고,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로지 국민만을 보고 국민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판단하고 실행하겠다″며 ″민심의 창구인 당은 민심을 수용해서 정부에 전달하고 민심과 괴리되는 일이 있을 땐 빠른 시일 내 고치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화합’과 ‘단결’을 통해 혼란스러운 당내 상황을 다잡겠다고도 설명했다. 주 위원장은 “혁신과 변화로 당이 국민으로부터 신뢰받고 사랑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화합과 단결로 다시는 국민으로부터 당 운영 문제로 걱정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주 위원장은 “당원 여러분께 호소한다. 뭉쳐야 한다. 분열한 조직은 필패하게 돼 있다”며 “당 조직 전체가 흔들리거나 무너지면 모든 것이 잘 될 수 없다는 절박함, 집권당으로서 정치인으로서 이 시대 어려움에 처한 국민들에 대한 책임감을 조금씩 역지사지하고 양보하면 당의 단합은 조기에 정착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날 첫 회의를 열고 공식 출범한 비대위는 당직자 인선 절차도 마무리했다. 사무총장에는 김석기 의원을 임명하고 수석대변인에 박정하 의원, 비대위원장 비서실장에는 정희용 의원을 임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