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15:08
대통령실, 정책기획수석 신설 예정… “정책 어젠다 소통 필요성”
대통령실, 정책기획수석 신설 예정… “정책 어젠다 소통 필요성”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2.08.1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실장 7수석’ 보도에는 “아직 확정 안 됐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인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인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대통령실은 18일 일각에서 제기되는 ‘3실장 7수석’ 직제개편에 대해 “아직 확정 안 됐다”고 밝혔다. 또 정책기획수석비서관을 신설할 예정이다.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취재진과 만나 “현재 정책기획수석을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이걸로 끝날지 아니면 또 다른, 언론에서는 ‘3실장 7수석’ 이야기도 나오지만 거기까지는 아직 확정은 안 됐다”며 “일단 정책기획수석을 먼저 신설하는 방안으로 간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책기획수석’에 대해 “요즘 민생이라든지 정책 어젠다 쪽에 소통 문제라든지 그런 게 있기 때문에 앞으로 국민, 내각, 대통령실 간에 소통과 이해를 원활히 할 수 있는, 그럴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서 정책기획수석부터 먼저 한다”고 부연했다. 

김은혜 전 국민의힘 의원이 홍보수석으로 거론되는 데 대해서는 “이 분야에 대해서는 조금 살펴볼 게 있고 해서 이번 일요일 날(21일) 이 자리에서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아울러 “조직이란 게 살아있는 유기체 같은 것”이라며 “향후 다른 필요성이 있으면 그때마다 개편해 나가겠다”고 했다. 

김 실장은 정책기획수석이 정책실장 역할을 하느냐는 질문에 “정책실장은 밑에 경제수석과 사회수석 등 조직을 가지고 통괄하는 개념이고, 정책수석은 수평적으로 행정부나 이런데서 잘 안 돌아가는 분야, 국정과제에 집중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정책실장하고는 좀 다르다”고 했다. 기존의 정책조정기획관은 부산엑스포 유치에 집중할 예정이다. 

또 정책기획수석에 이관섭 무역협회 부회장이 유력하게 검토된다는 데 대해서는 “이 부회장은 유력하신 분”이라면서도 “저희가 조직 개편을 좀 하고, 그 다음에 많은 인재를 발굴 중에 있다. 조금 시간을 주시면 확정해서 말씀드리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정책기획수석실 산하에는 국정과제비서관이나 기획비서관 등이 배치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하부 조직이 현재에 비해 늘어나지는 않는다고 한다. 

김 실장은 ‘기획관리실장 신설’과 관련된 질문에는 “기획관리실장이라는 게 과거 정부에서 보면 정책 과제를 했다. 이는 정책기획수석이 하는 것”이라며 “정책기획수석이 어젠다, 국정과제, 그런 것들 다 관장하기 때문에, 만약 기획관리실장이 한다 하더라도 정책기획수석하고는 겹치지는 않아야겠다”면서도 “아직은 구체적으로 (확정이) 안 돼 있다. 이런 건(기획관리실장 등) 아이디어로 나와 있는 상태”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편 김 실장은 대통령실 직제 개편에 홍보 관련 파트 조직 개편도 포함돼 있는지에 대해서는 “지금 당장은 아닌데, 여러 가지 문제를 앞으로 꼼꼼히 점검해서 바꿔나갈 것”이라며 “지금 임기 한 5% 지난 상황인데, 내부에서 어떻게 하는 게 가장 효율적인가 하는 건 부단히 혁신, 쇄신해 나가야 될 과제라고 본다”고 말했다. 일단은 정책기획수석 신설만 확정됐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또 김 전 의원의 홍보수석 내정이 확정인지에 대해서는 “일요일에 발표하는 것으로 갈음해달라”며 말을 아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