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라미란, ‘정직한 후보2’로 입증한 ‘코미디 퀸’의 저력
2022. 09. 20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라미란이 영화 ‘정직한 후보2’(감독 장유정)로 돌아왔다. /NEW
배우 라미란이 영화 ‘정직한 후보2’(감독 장유정)로 돌아왔다. /NEW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라미란의 코미디는 명불허전, 유일무이.” 배우 라미란이 영화 ‘정직한 후보2’(감독 장유정)로 ‘코미디 퀸’의 저력을 또 한 번 입증했다.

영화 ‘정직한 후보2’는 화려한 복귀의 기회를 잡은 전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과 그의 비서 박희철(김무열 분)이 쌍으로 거짓말을 잃게 되면서 더 큰 혼돈의 카오스로 빠져드는 이야기를 담은 코미디다. 

2020년 2월 개봉해 코로나19 확산세에도 손익분기점(150만)을 넘기면서 소기의 성과를 달성했던 ‘정직한 후보’ 속편으로, ‘쌍으로 터진 진실의 입’이라는 설정을 통해 전편을 뛰어넘는 속 시원한 사이다 코미디를 선사할 전망이다.  

‘정직한 후보’를 통해 코미디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던 라미란은 많은 사랑을 받은 주상숙으로 다시 돌아와 더욱 거침없는 ‘진실의 입’으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재미를 예고한다.  

20일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공개된 ‘정직한 후보2’에서 라미란은 본인만이 소화할 수 있는 주상숙 캐릭터에 몸을 사리지 않는 코믹 연기, 특유의 능청스러움을 더해 더 다채로운 매력의 캐릭터를 완성하며 극을 이끌었다. 

함께 호흡을 맞춘 김무열도 라미란의 활약을 두고 “오늘 영화를 보면서 라미란 선배의 코미디는 명불허전, 유일무이하다는 생각을 또 하게 됐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한 번 코미디 퀸의 저력을 입증한 라미란. /NEW

라미란은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기존 멤버뿐 아니라 새롭게 합류한 배우들도 제 몫을 다 해줬고, 장유정 감독도 끊임없는 편집과 수정 과정을 거쳐 작품을 완성한 덕에 잘 나온 것 같다”고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정직한 후보2’로 돌아온 것에 대해서는 “부담감이 없을 수는 없었다”며 “조금 더 웃음을 주고 싶은 욕심이 컸다. 잘해서 인정받고 싶은 욕구가 컸다. 외형이든 내면이든 준비하는 마음자세든 그런 욕망을 담아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전편과의 차별점도 언급했다. 라미란은 “가발이 조금 더 풍성해졌다”면서 “그만큼 욕망이 더 커졌음을 담고 싶었다. 내가 아닌 다른 나로 살아갈 때 포장된 모습을 상징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또 정치인이 아닌 행정가로서의 모습을 통해 더 친밀함을 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 말미 라미란은 취재진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전편을 찍을 때도 이렇게 많은 분량을, 그것도 코미디로 끌어갈 수 있을지 두렵고 부담이 컸는데, 많은 분들이 예쁘게 봐주시고 응원해 주시고 함께 웃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했다”고 진심을 전하며 눈물을 터트렸다. 또 “‘정직한 후보2’도 많은 분들에게 웃음을 드리고 행복하게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오는 28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