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8:43 (목)
검찰, 참여정부 인사 연이은 소환…김만복도 조사
검찰, 참여정부 인사 연이은 소환…김만복도 조사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3.10.15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상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선진과창조모임 박선영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이 14일 오후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실종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김광수 부장)는 김 전 원장을 소환해 2007년 남북정상회담 직후 국정원이 대화록 초안을 작성하고, 최종본을 보관하게 된 배경 등을 조사했다.

검찰은 15일 오후 참여정부 연설기획비서관이었던 김경수 노무현재단 봉하사업본부장을 소환해 대화록 삭제 지시와 이행 여부 등을 조사한다. 하지만 김 전 비서관은 "참여정부는 모든 기록을 남기려고 노력했고, 남북정상회담 뿐 아니라 모든 정상회담 대화록을 이지원에 등록한 뒤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했다"고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다.

한편 검찰은 대통령기록물관리법 등 법리검토를 거쳐 사법처리 대상자를 압축한 뒤 이달 말 수사를 끝낼 예정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