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21:38 (금)
검찰 출두하는 문재인, 작심발언 쏟아내
검찰 출두하는 문재인, 작심발언 쏟아내
  • 최찬식 기자
  • 승인 2013.11.0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민주당 의원이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폐기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민주당 문재인 의원이 6일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폐기 의혹과 관련, 참고인 자격으로 검찰에 출두하면서 “대화록은 멀쩡하게 잘 있다”며 “이 사건의 본질은 참여정부가 국가정보원에 남겨놓은 국가기밀기록을 국정원과 여당이 불법적으로 빼돌리고 대통령선거에 악용한 것이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이날 오후 1시 47분께 변호인과 함께 서초동 검찰청장에 도착, 출입문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서서 “국민들은 이미 다 알고 있다”면서 “노무현 대통령과 참여정부는 NLL(서해북방한계선)을 확실하게 지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검찰의 출석은 잡으라는 도둑은 안 잡고 오히려 너는 잘못은 없느냐 따지는 격이다”고 비난했다.

문 의원은 검찰에 도착한 뒤 포토라인에 서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았고, 위에서 언급한 내용의 성명을 읽은 뒤 검찰 조사실로 향했다.

한편, 검찰은 문 의원을 상대로 2007년 회담 이후 생산한 회의록이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됐는지 여부와 회의록 수정본이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되지 않은 경위 등에 대해 물을 예정이다. 또 검찰은 회의록 초본이 삭제된 이유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