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08:23 (수)
조사 받은 문재인 장외투쟁도 불사
조사 받은 문재인 장외투쟁도 불사
  • 최찬식 기자
  • 승인 2013.11.0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폐기 의혹을 받고 있는 문재인 민주당 의원이 검찰 조사를 마친 뒤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을 나서며 취재진과 인터뷰 하고 있다.
문재인 의원이 2007년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 실종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서 9시간 가량의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

6일 오후 11시20분께 검찰청을 나선 문 의원은 “검찰 조사에서 최초에 보고된 대화록에 대해 대통령의 수정·보완 지시가 있었고, 이뤄졌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수정된 대화록이 다시 보고된 이상 (초본이) 이관되지 않은 것은 당연한 일이니 오해가 풀렸으리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문 의원을 상대로 회의록 초본이 삭제된 경위, 수정본이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되지 않은 배경 등을 캐물었다.

사초실종 사건과 관련 조사를 받은 문 의원 측은 검찰에 협조할 것은 다 했는데도 불구하고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면 강하게 반발할 태세다. 검찰은 문 의원 조사를 끝으로 사초실종 사건에 대해 최종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사초실종 사건에 대해 검찰은 ‘고의적 삭제’로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져 더욱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문 의원 측은 이번달 중순께 검찰의 최종 수사발표를 지켜본 뒤 다음 수순에 돌입할 예정이다.

비록 참고인 자격으로 검찰에 출두했지만 제1야당의 대선후보였던 문 의원이 공개적으로 검찰에 출두한 것을 두고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과 문 의원 측에선 ‘검찰의 망신주기’에 비중을 두고 해석한다. 마치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하는 장면을 연상시키기도 한다는 것이다.

 
김경수 노무현재단 봉하사업 본부장은 "검찰이 사실상 결론을 내린 상태에서 뒤늦게 문 의원을 부른 것은 스스로 표적 수사라는 사실을 인정한 것"이라며 "국민은 이 정권이 지난 대선 후보의 소환을 정치적 국면 전환에 이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꿰뚫어 보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한길 대표도 "제1 야당 대선 후보였던 문 의원을 범죄 혐의자 다루듯 공개 소환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 된다"며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한테 한 것처럼 망신을 주려는 의도라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칫 민주당과 검찰의 ‘전쟁’으로 비화될 소지도 다분하다는 게 정치권 관계자들의 시각이다. 검찰의 최종 수사 결과 발표가 이들의 향후 행보를 결정짓는 지렛대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과 문 의원 측에서 ‘일방적이고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하게 부정할 정도의 수사 결과 발표가 나오면 장외투쟁과 검찰청 앞 시위 등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뿐만 아니라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유출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강하게 압박할 뿐 아니라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 등에 대해 공개수사도 촉구할 예정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