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18:37 (화)
미래 무용스타들이 펼치는 춤의 향연 ‘제11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
미래 무용스타들이 펼치는 춤의 향연 ‘제11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
  • 이명선 기자
  • 승인 2014.07.21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위크=이명선 기자] 7월 28일부터 8월 4일까지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제11회서울국제무용콩쿠르’가 그 화려한 대단원의 막을 연다.

2004년 시작되어 10여년의 시간동안 전세계 무용수들의 등용문으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하고 있는 서울국제무용콩쿠르(집행위원장 허영일)가 오는 7월 28일부터 11번째 행사를 연다.

서울국제무용콩쿠르는 그동안 레오니드 사라파노프(러시아 마린스키 발레단), 이상은(독일 드레스덴 젬퍼오퍼 발레단 제1솔리스트), 이은원(국립발레단 수석 발레리나), 휘트니 젠슨(보스턴 발레단 단원), 이재우(국립발레단 수석) 등 수많은 무용스타를 발굴해온 행사이다.

특히 국제무용협회(CID-Unesco) 및 국제극예술협회(ITI)의 회원, 그리고 북경국제무용콩쿠르 선정 세계 주요 무용콩쿠르 등을 통해 명실상부 아시아 최고의 경연대회로 공인받으며 세계 무용계의 한류바람에 크게 이바지 하고 있다. 최근 국내에서도 댄싱9과 같은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서울국제무용콩쿠르 출신의 무용수가 주목받으며 평단을 넘어 대중의 관심까지 한몸에 받고 있다.

총 20개국, 약 400여명의 신인 무용수들이 참가하며 행사 역사상 최대규모로 기록된 ‘제11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는 본 경연 외에도 개폐막공연, 제11회 SIDC 월드갈라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통해 무용수 뿐만 아니라 관객에게도 다채로운 행사가 될 것이다.

대단원의 막을 여는 개막축하공연은 ‘제의(祭儀)’를 주제로 양성옥(민족무용), 박명숙(현대무용), 조주현(발레)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특히 개막축하공연의 경우 전석무료로 무용의 다양한 장르를 맛보고 싶어하는 관객에게 더없이 반가운 소식이다. 개막축하공연 후 6일간은 치열한 경연이 펼쳐진다. 이 역시 공개로 진행되는데, 미래의 스타무용수를 가늠해볼 수 있는 좋은 자리가 될 것이다.

경연 후에는 제11회 SIDC 월드갈라공연과 폐막축하공연이 8월 3일, 4일에 걸쳐 진행되는데, 2013년 화려했던 10주년기념 갈라공연을 기억하는 관객에게는 아마 절대로 놓쳐서는 안될 기회일 것이다.

올해 월드갈라공연에서는 아메리칸 발레 씨어터의 주역 무용수 서희(Seo-Hee)와 제임스 화이트사이드(James Whiteside)가 펼치는 화려한 파드되와 미국 앨빈 애일리 소속의 프레디 무어(Freddie Moore)의 강렬한 솔로무대를 감상 할 수 있다. 그리고한국의 유니버설발레단(단장 문훈숙)과 국립무용단(예술감독 윤성주), 김동규, 일본의 요시무라 고요 등 양질의 무용작품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흔치않은 공연이 될 것이다.여기 더해 폐막축하공연에서는 러시아 마린스키발레단의 주역 무용수 이고르 콜브(Igor Kolb)와 마리아 알라시(Maria Allash) 의 작품과 금년도 수상자들의 갈라공연 역시 감상 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비참가자들을 위한 해외초청 무용수들의 특별 워크숍이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진행된다. 워크숍의 진행은 웨인 이글링(Wayne Eagling), 프레디 무어(Freddie Moore), 가오 두(Gao Du) 등이 진행할 예정이며, 국내 무용학도들에게 새로운 배움과 체험의 기회가 될 것이다.

10여년이라는 시간동안 서울국제무용콩쿠르는 다양한 시도와 끊임없는 변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무용수들을 지원하고 뒷받침해주는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제11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는 이제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자세로 다시 한 번 다채로운 무대로 관객과 참가자를 맞이한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