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8 21:57 (화)
[포스코 페놀 유출] 주민 몸에서 페놀 검출… 기준치 4배 ‘충격’
[포스코 페놀 유출] 주민 몸에서 페놀 검출… 기준치 4배 ‘충격’
  • 권정두 기자
  • 승인 2014.09.24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르쇠로 일관한 포스코, 정화방법에도 문제제기

 

▲ 옥계 주민이 제공한 포스코 옥계 마그네슘 제련공장 내부사진.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지난해 6월 처음 발견됐던 포스코 페놀 유출 사고가 인근 주민의 ‘페놀 중독’ 피해를 낳은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지난 23일 JTBC ‘뉴스룸’은 포스코 페놀 유출사고를 심도 있게 보도했다. 지난해 포스코 옥계 마그네슘 제련공장에서 발생한 페놀 유출사고는 앞서 <시사위크>에서도 수차례 보도를 통해 문제제기를 했던 사안이다.

포스코 페놀 유출사고는 지난해 6월 강릉시 옥계면 주수천에서 교량 터파기 공사를 하던 중 오염물질이 다량 발견되면서 불거졌다. 포스코 측은 이것이 발견 두 달여 전인 지난해 4월 저장탱크와 배수관로에서 유출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1년여가 흐른 지난 6월 포스코가 발표한 토양 정밀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페놀, 벤젠, 크실렌, 석유계총탄화수소(TPH), 시안 등의 오염물질이 유출됐고, 오염범위는 3만1,419㎡, 오염 깊이는 2~15m, 총 오염 토양은 13만3,994㎥로 집계됐다. 특히 페놀과 TPH는 각각 기준치의 476배, 186배를 초과해 검출됐다. 물론 이는 포스코가 의뢰해 조사한 결과다.

충격적인 것은 포스코 페놀 유출사고가 주민피해로 이어진 사실이 처음으로 확인됐다는 점이다. JTBC의 23일 보도에 따르면 페놀 유출사고가 발생한 포스코 제련공장 인근에서 농사를 짓던 김옥선(58·여) 씨가 최근 페놀 중독진단을 받았다. 김씨의 몸에서 검출된 페놀은 85.87mg/gCr에 달했다. 일반인의 최대 페놀 수치가 20mg/gCr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4배 이상의 페놀이 검출된 심각한 상황인 것이다.

전문가들은 그간 전례가 없을 정도로 높은 인체 페놀 중독 수치라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 지난 6월 박창근 관동대 교수가 촬영한 포스코 옥계 마그네슘 제련공장 주변 차수벽 내 모습. 검붉은 오염물질이 육안으로도 확인된다.

문제는 포스코의 대응 방식이다. 우선 포스코는 페놀 유출사고 이후 단 한 차례도 주민을 대상으로 검진을 실시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차수벽 설치에 늑장을 부렸다. 포스코는 사고 직후 일부 구간에만 차수벽을 설치했고, 관계 당국이 차수벽 추가 설치를 요구했음에도 7개월이 지나서야 이에 응했다. 그사이 유출된 페놀은 인근 밭으로 흘러들어갔고, 그곳에서 일하던 주민이 페놀에 중독됐다. 포스코의 허술한 수습이 주민의 페놀 중독 피해로 이어진 것이다.

이에 대해 포스코 측은 JTBC와의 인터뷰에서 “토양 정밀조사를 근간으로 해서 차수벽을 설치했다. 그래서 기간이 많이 소요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접한 한 전문가는 “차수벽 설치의 목적조차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답변”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포스코는 오염규모 조사를 핑계로 주민보상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다. 오히려 일부 주민은 포섭하고, 반대 주민은 배제하는 등 주민 사이에 갈등을 일으켰다는 의혹을 받기도 했다. 결국 포스코는 지난달 옥계 주민대책위원회와 11억원의 보상금에 합의한 상태다.

하지만 포스코 페놀 유출사고가 발생한지 1년이 훌쩍 지난 지금, 사고의 원인과 규모에 대해서는 의혹과 이견이 많다. 즉 사고 원인과 규모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근거 없는 보상이 이뤄진 것이다.

일련의 과정을 종합하면, 포스코는 유출사고 원인 및 규모를 조사하겠다며 2차 오염 및 주민보상에 적극 나서지 않은 것은 물론 유출사고 원인 및 규모도 명명백백하게 밝히지 않았다.

심지어 포스코 측은 이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는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포스코는 <시사위크>가 페놀 유출사고에 대해 취재를 시작한 지난 6월부터 취재 요청를 공식적으로 거부한 상태다.

한편, 지난 23일 옥계에서는 주민대책위원회 주관으로 포스코 페놀 유출 관련 정화계획 주민설명회가 열렸다. 이날 포스코 옥계 제련공장 측은 토양은 오는 2018년까지, 지하수는 오는 2025년까지 정화작업을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포스코 측이 밝힌 정화방법은 ▲오염토양을 굴착해 세척설비로 토양오염 정화 ▲세정제 및 산화제를 토양에 투입해 토양 및 지하수오염 정화 등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박창근 관동대 교수는 정화방법 선정 및 2차 오염방지 시설이 부실하다며 포스코의 정화사업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어 또 다른 논란이 예상된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