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17:24 (화)
휘발유 가격, ℓ당 1,200원대까지 떨어져
휘발유 가격, ℓ당 1,200원대까지 떨어져
  • 신승훈 기자
  • 승인 2015.01.16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위크=신승훈 기자] 휘발유 가격이 ℓ당 1,200원대까지 떨어졌다.

15일 한국석유공사의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현재 휘발유를 ℓ당 1,200원대에 팔고 있는 주유소는 충북 음성의 상평주유소(1,265원)와 전북 전주의 마당재주유소(1,284원), 경북 안동의 안동VIP주유소(1,299원) 등 3곳이다.

상평주유소는 이날 오후 4시30분 휘발유 판매가를 ℓ당 1,285원에서 1,265원으로 20원 내리면서 전국 최저가를 기록했다.

전국 휘발유 평균가는 1,514.87원이다. 최근 국제 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휘발유 평균가는 27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원유 수입량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중동산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 가격은 최근 1년간 104달러에서 42달러까지 폭락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