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16:17
AIA생명, 보험금 지급 가장 인색해
AIA생명, 보험금 지급 가장 인색해
  • 강해경 기자
  • 승인 2015.04.10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위크=강해경 기자] 금융소비자원(www.fica.kr, 대표 조남희, 이하 ‘금소원’)은 지난해 보험사들의 ‘보험금 부지급률’을 조사한 결과, 보험금 부지급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생명보험사는 AIA·하나·KDB 순이었고, 손해보험사는 에이스손보·AIG손보·흥국화재 순이었다”고 발표했다.

‘보험금 부지급률’은 보험금을 청구한 건 중 보험금이 지급되지 않은 비율을 말하며, 부지급률이 높을수록 보험금 지급에 인색하다는 의미다.
 
금소원이 생명보험협회 홈페이지에 공시된 22개 생보사 자료를 조사한 결과, 보험금 부지급률이 가장 높은 생보사는 AIA생명(3.13%)으로, 보험금 청구건수 59,830건 중 1,874건의 보험금을 부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보업계 평균 부지급률이 0.94%인 점을 감안하면 평균보다 3배를 넘는 수준이다.

이어 하나생명(2.38%)이 보험금 청구건수 547건 중 13건을, KDB생명(2.19%)이 보험금 청구건수 33,989건 중 744건을 지급하지 않았다.

반대로 보험금 부지급률이 가장 낮아 보험금을 상대적으로 쉽게 받은 보험사는 신한생명(0.41%)으로 보험금 청구건수 349,726건 중 1,421건을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DGB생명(0.55%)이 보험금 청구건수 18,424건 중 102건을, 흥국생명 (0.75%)이 보험금 청구건수 479,169건 중 3,607건을 지급하지 않았다.
 
손해보험의 경우 손보협회 홈페이지에 공시된 14개 손보사 자료를 조사한 결과, 보험금 지급에 가장 인색한 보험사는 에이스손보(2.42%)로 보험금 청구건수 166,049건 중 4,021건의 보험금을 부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역시 손보업계 평균이 0.87%인 점을 감안하면 3배에 가까운 수준이다.

이어 AIG손보(1.91%)가 보험금 청구건수 8,132건 중 155건을, 흥국화재(1.58%)가 보험금 청구건수 366,535건 중 5,710건을 지급하지 않았다.

반대로 보험금 부지급률이 가장 낮은 보험사는 AXA손보(0.37%)로, 보험금 청구건수 2,699건 중 10건을 지급하지 않았다.

이어 메리츠화재(0.48%)가 보험금 청구건수 898,505건 중 4,275건을, 동부화재(0.61%)가 보험금 청구건수 815,508건 중 4,953건을 지급하지 않았다.

실제로 최근 손보원에 의하면 최근 보험사들이 경영악화를 이유로 지급심사 강화 등을 통해 보험금을 제대로 주지 않거나 주더라도 삭감하여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손보원 측은 실제로 지난해 발생된 보험 민원 중 보험금 산정·지급 민원이 전체의 37%로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감독당국은 소비자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보험금 부지급률이 과도한 보험사를 집중 관리하되, 고강도 검사를 실시하여 그 건수에 대해 전수 조사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금소원 오세헌 국장은 “보험약관에 명시되어 있듯이 보험사의 주된 의무는 ‘보험금 지급’ 이므로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는 것은 의무위반·계약위반”이라며, “감독당국이 적극 나서서 보험사의 부당한 보험금 부지급에 대해서는 적절한 조치가 있어야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