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19:06 (목)
박지원 “천정배와 사무실 내고 활동하는 사람 있다”
박지원 “천정배와 사무실 내고 활동하는 사람 있다”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5.06.25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무성도 사무총장은 친박 세웠는데…"

▲ 새정치연합 박지원 의원이 무소속의 천정배 의원의 신당창당설을 언급하며 당내에도 여기에 동조해 탈당이나 분당세력이 있음을 암시했다. <사진=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이 무소속 천정배 의원의 신당창당설과 관련해 “천정배 의원과 가까운 분들은 이미 사무실을 내고 활동하고 있다”고 기정사실화 했다.

25일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박지원 의원은 “천정배 의원은 명확한 얘기를 하지 않고 가능성만 말하고 있지만 제가 알기론 그렇다. 당에 가서 보고도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당에는 4개 그룹이 실제로 움직이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제 모두 알고 있다”며 새정치연합 내부에 분당과 신당창당 움직임이 있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이 같은 새정치연합의 내홍이 폭발한 데는 최재성 의원의 사무총장 임명이 도화선이 됐다. 비노 측은 내년 총선공천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자리에 친노 인사를 세운 문재인 대표에게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문재인 대표가 많은 당 의원들의 염려에도 불구하고 결국 같은 계파, 마음에 드는 사람을 선임해 당내 분란과 여러 거부반응이 나오고 있다”면서 “이종걸 원내대표를 필두로 해서 이렇게 많은 의원들이 반대하고 있는 것은 그만큼 문제가 있는 인사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당내의 계파를 탕평한다는 의미에서 문재인 대표는 자기 반대편 서 있는 사람을 사무총장으로 기용하는 것이 옳다”며 “김무성 대표만 하더라도 자기와 경쟁관계에 있는 김문수 전 지사를 쇄신위원장으로, 오세훈 전 시장을 최고위원으로 임명한다는 설도 있다. 특히 사무총장에는 원조친박인 한선교 의원을 임명한다고 한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