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07:36
아시아나, 남유럽의 허브 '로마' 신규 취항… 30일부터 주 3회 운항
아시아나, 남유럽의 허브 '로마' 신규 취항… 30일부터 주 3회 운항
  • 정소현 기자
  • 승인 2015.06.30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번째 취항으로 서유럽~동유럽을 잇는 유럽 횡단 네트워크 완성

▲ 30일 인천국제공항 3층 출국장에서 열린 아시아나항공 인천-로마 취항식에서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과 귀빈들이 아시아나 승무원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순서는 뒤편 왼쪽 두번째부터 배호열 농림축산검역본부 인천본부장, 최문식 인천공항출입국사무소 소장, 가수 싸이, 박완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 티지아나 디 몰페타(Tiziana Di Molfetta) 주한 이탈리아대사관 참사관, 김수곤 서울지방 항공청장, 박철구 인천공항세관장, 윤현덕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소장, 전진선 인천공항경찰대장.(사진=아시아나 제공)
[시사위크=정소현 기자] 아시아나항공(대표 김수천)이 이탈리아의 수도 로마에 신규 취항한다.

아시아나는 30일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에서 티지아나 디 몰페타(Tiziana Di Molfetta) 주한 이탈리아대사관 참사관(대사 업무대행), 박완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박철구 인천공항세관장, 전진선 인천공항경찰대장, 김수곤 서울지방 항공청장, 윤현덕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소장, 배호열 농림축산검역본부 인천본부장, 최문식 인천공항출립국사무소 소장, 가수 싸이 등이 참석한 가운데 로마 취항식을 가졌다.

아시아나는 약 300석 규모의 B777기를 투입해, 매주 화, 목, 토 로마노선을 운항하게 된다.

로마는 독일 프랑크푸르트(1997년), 영국 런던(2002년), 프랑스 파리(2008년), 터키 이스탄불(2011년)에 이은 유럽 5번째 취항지다. 이번 로마 취항은 기존 독일, 영국, 프랑스 등 서유럽 중심의 유럽 네트워크가 유럽 중남부 로마, 그리고 이스탄불에 이어지는 유럽 노선 네트워크가 완성된다는데 의미가 있다.

아시아나항공 김수천 사장은 “로마 취항을 계기로 유럽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동시에 승객들에게 더 다양한 아시아나 유럽 노선을 선보이게 되었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