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18:00 (화)
올해 상반기 휘발유 평균가격… “6년 만에 가장 낮아”
올해 상반기 휘발유 평균가격… “6년 만에 가장 낮아”
  • 조지윤 기자
  • 승인 2015.07.28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상반기 휘발유 평균가격이 6년 만에 가장 낮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뉴시스>
[시사위크=조지윤 기자] 올해 상반기 주유소에서 판매된 휘발유 평균가격이 6년 만에 가장 낮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오피넷 등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휘발유의 주유소 판매가격 평균은 리터(ℓ)당 1,514.5원으로 지난해 상반기(1,875.8원) 대비 19.3%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기 기준으로 올해 상반기 휘발유 가격은 2009년 상반기(1,514.4원) 이후 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2009년 하반기(1,652.7원) 1,600원대에 오른 휘발유 가격은 2010년 하반기(1,721.1원) 1,700원대로 상승했고 국제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넘으며 급등했던 2011년에 이어 2012년 상반기(2,006원)에는 평균 2,000원대까지 치솟았다.

2013년까지 1,900원대를 유지한 휘발유 가격은 국제 유가가 급락한 지난해 하반기(1,779.5원) 1,700원대로 내려왔고 올해 상반기에는 1,500원대 초반까지 떨어졌다.

한편 2011∼2013년 배럴당 100달러가 넘었던 두바이유 현물 가격은 지난해 말 급락, 1월에는 평균 45.77달러까지 떨어졌고 이후 계속 50∼60달러 초반대에 머무르고 있다.

지난 4월 한때 배럴당 65달러 내외까지 회복하는 듯 했지만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현행 생산량 유지 결정, 이란 핵협상 타결로 인한 원유 공급 재개 전망 등의 요인이 겹치면서 최근에는 다시 50달러 초중반대까지 밀린 상태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