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19:06 (목)
삼성 '알뜰주유소'에 기름 공급
삼성 '알뜰주유소'에 기름 공급
  • 박재용 기자
  • 승인 2012.04.19 0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토탈이 앞으로 알뜰주유소에 기름을 공급한다. 삼성토탈은 그동안 해외에 수출만 해왔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삼성토탈이 오는 6월부터 한국석유공사에 알뜰주유소용 휘발유를 공급한다. 이에 따라 SK에너지,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 등 기존 정유 4사의 50년간 고착화된 독과점체제가 깨지게 됐다.
 
기획재정부와 지식경제부 등 관계부처는 19일 오전 이같은 내용의 '석유제품시장 경쟁촉진 및 유통구조의 근본적 개선'을 발표했다.
 
정부가 내놓은 대책은 △석유제품 공급사 1개 추가 △전자상거래용 수입물량 확대 △알뜰주유소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석유제품의 혼합판매 활성화△석유유통시장 혁신을 위한 기반 구축 등 5가지다.
 
정부는 또 석유제품 전자상거래용 수입물량에 대해서는 현재의 3% 관세를 0%로 하향하고 리터당 16원의 석유수입부과금의 환급을 추진한다. 이와 더불어 전자상거래용 경유에 대해서는 바이오디젤의 혼합의무를 면제키로 했다.
 
정부는 "알뜰주유소의 확대를 위해 알뜰주유소 사업자에 대해 소득세와 법인세의 감면율을 2년간 현행 10%에서 20%로 확대하고 재산세의 50%를 감면할 계획"이라면서 "기존 주유소 매입-임차비용, 알뜰주유소의 시설개선자금, 외상거래자금 등도 지원한다"고 밝혔다.
 
특히 서울 지역의 경우 알뜰주유소 전환사업자에게 올해에 한해 시설개선자금으로 5,000만원을 지원한다.
 
또 정부는 그 동안 정유사의 독과점적인 지위 남용사례로 지적돼 온 '전량 구매계약 강요행위'를 위법행위로 명시하는 규정을 신설, 이에 관한 불공정행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이 밖에 석유공사 내에 석유제품 유통사업본부를 설치한다. 또 관련부처가 참여할 수 있도록 지경부 내에 석유유통지원센터를 신설해 행정의 효율성을 높이기로 했다.
 
한편 이번에 발표된 대책은 많은 사람들이 줄기차게 요구한 유류세 인하는 빠지고 기존에 내놓은 대책과 별 다를 바 없는 대책만 내놓고 있어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