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1:00
보건복지부, 세계 최초 원양운항 선원에 대한 해양원격의료 실시
보건복지부, 세계 최초 원양운항 선원에 대한 해양원격의료 실시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5.11.11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원양어선원들의 건강을 책임지는 ‘해양의료연구센터’ 개소식이 오는 오는 12일 오후 4시 부산대학교병원에서 열린다.

11일 해양수산부는 원양선원들의 해양원격의료를 지원하기 위해 보건복지부, 미래창조과학부 등 관계부처 협업으로 지난 7월부터 해양의료연구센터를 시범 운영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는 의료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던 원양선원들에게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정부 3.0에 따라 부처 간 칸막이를 허물고 협업을 추진한 성과이다.

센터의 본격적인 출범을 알리는 이번 개소식에는 해수부장관, 복지부장관, 부산광역시장, 지역 국회의원과 부산대병원, 선주협회, 원양산업협회 등 민간단체 관계자가 참석하며, 해양원격의료 장비 시연, 센터 현판식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해양의료연구센터는 원양운항선박에서 위성통신을 통해 보내온 선원의 생체정보를 분석하여 적절한 처방 및 의료지도를 하고 있으며, 원양환경에 특화된 원격의료 시스템 개발도 담당하고 있다.

정진엽 보건복지부장관은 “해양의료연구센터 개소로 원양선박 선원에 대한 원격의료가 체계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라며, “도서벽지 주민, 군장병, 노인·장애인에 대해서도 원격의료가 적용될 수 있도록 의료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