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03:02
구본무 LG그룹 회장 ‘상생’ 의지에 재뿌린 ‘LG전자의 갑질’
구본무 LG그룹 회장 ‘상생’ 의지에 재뿌린 ‘LG전자의 갑질’
  • 정소현 기자
  • 승인 2015.11.27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LG전자
[시사위크=정소현 기자] LG전자가 협력사에 대한 갑질 의혹으로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협력사 혹은 하청업체에 대한 대기업의 갑질 논란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지만, LG의 경우 그룹 차원에서 ‘상생’ 의지를 강하게 실천하고 있는 곳이어서 더욱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LG전자는 불공정거래 행위를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에 고발한 협력업체 사장을 상대로 온갖 횡포를 자행했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특히 매체가 입수한 문건에는 지난 2008년 LG전자 협력사 대표 A씨가 대금지불약속이 이행되지 않고 있다며 공정위에 LG전자를 불공정거래행위로 고발하자 LG전자 내부적으로 대응 방안을 강구한 내용들이 담겨 있다. 전담팀을 구성해 A씨를 사찰하고, 실제로 제3자를 내세워 A씨를 형사고발하는 등 전방위적인 압박에 나선 정황이 드러나 있다. 25일자 보도를 통해선 “LG전자가 경찰관에게 뒷돈을 주고 협력사에 대한 수사를 청탁한 정황도 드러났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LG전자 측은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대응방안 문건은) 직원 개인적으로 작성한 문건일 뿐, 회사와는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고, 경찰 매수 시도 의혹에 대해서도 “일방적인 주장” 혹은 “전혀 알지 못하는 내용”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진다.

현재 검찰에서 수사중인 사안인 만큼 결과를 지켜볼 필요가 있지만, 현재까지 제기된 의혹과 주장·정황 등을 살펴보면 LG전자 측에 그다지 유리해 보이진 않는다.

문제는 LG전자의 ‘갑질’ 논란이 이뿐만이 아니라는 점이다.

앞서 지난 8월엔 프레시안 단독보도를 통해 LG전자가 중소기업이 개발한 기술을 몰래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매체는 구본준 LG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명의로 계약서까지 작성했지만 사실상 휴지조각으로 전락했다고 꼬집었다.

최근엔 빌트인 제품을 건설사에 납품하면서 영업 전문점에 ‘갑질’을 했다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18억원이 넘는 과징금을 부과 받았다. “과징금을 못내겠다”며 공정위를 상대로 취소소송을 냈으나 이마저도 졌다. 연거푸 망신을 당한 셈이다.

LG전자의 이 같은 갑질 논란은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상생’ 노력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LG그룹은 구본무 회장 차원에서 ‘상생’ 의지를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는 재계 대표적 기업 중 하나다. 구본무 회장은 평소에도 “LG가 협력회사들이 가장 신뢰하고 거래하고 싶은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라”고 강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협력사와의 상생 협력을 단순히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미래 성장을 위해 ‘함께 살아가는 것’으로 여기고 있는 것이다.

‘함께 살아가는 것’에 대한 구본무 회장의 의지는 비단 협력사를 대상으로 한 동반성장 활동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비무장지대(DMZ)에서 북한군이 매설한 목함지뢰 폭발사고로 부상당한 장병 2명에게 각각 5억원의 위로금을 전달하거나, 진도 팽목항 세월호 사고 현장의 지원활동을 마치고 복귀하던 중 소방헬기 추락 사고로 순직한 소방관 5명의 유가족에게 1억원씩 총 5억원의 위로금을 전달한 일, 바다에 뛰어든 시민을 구하려다 희생된 인천 강화경찰서 소속 고(故) 정옥성 경감 유가족에게 5억원의 위로금과 자녀 3명의 학자금 전액을 지원한 사례 등은 ‘인간존중’이라고 하는 LG의 경영이념과 ‘더불어 살자’는 구본무 회장의 경영철학이 반영된 결과다.

이런 모습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행이라는 점에서 재계 귀감이 되고 있다. LG전자의 갑질 논란을 향한 시선이 더욱 싸늘해지고 있는 것도 이런 배경에서다.

한편 LG전자는 지난 9월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4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기업에 선정됐지만, 갑질 논란이 드러나면서 “부당거래를 일삼은 일부 대기업이 오히려 동반성장 최우수기업으로 선정돼 동반성장 정책의 혜택을 받고 있다”는 비난을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