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23:39
국내 중견·중소기업, 지난해 사회공헌 평균 ‘3억4,900만원’
국내 중견·중소기업, 지난해 사회공헌 평균 ‘3억4,900만원’
  • 조지윤 기자
  • 승인 2015.12.30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위크=조지윤 기자] 국내 중견·중소기업은 지난해 사회공헌활동에 평균 3억4,900만원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 이하 대한상의) 지속가능경영원과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최근 중견·중소기업 151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사회공헌 실태 및 우수사례’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사회공헌활동에 지출한 비용을 살펴보면 ‘현금기부’(60.3%)가 가장 많았고, ‘현물기부’(32.2%), ‘임직원 자원봉사 경비’(3.5%), ‘직접 사회공헌 프로그램’(3.2%), ‘시설기부’(0.8%) 순으로 파악됐다.

사회공헌 전담자 유무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18.6%만이 ‘전담자가 있다’고 답했고, 사회공헌 전담부서를 갖추고 있는 기업은 7.9%에 그쳤다. ‘겸임자만 있다’는 71.5%, ‘없다’는 9.9%, ‘전담부서가 없다’는 92.1%였다.

사회공헌활동의 주요 대상은 ‘아동·청소년’(53.6%)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이어 ‘노인’(25.2%), ‘장애인’(13.9%), ‘다문화 가정’(6.0%) 등의 순이었다.

대한상의는 “기업들이 미래 세대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하게 수행하고 있다”며 “특히 최근에는 장학금이나 학용품 등의 단순 지원에서 나아가 임직원의 재능기부나 회사의 특성을 활용한 사회공헌활동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