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20:33
우리은행 임직원, 대관령서 '민영화 성공 결의' 새해 일출 맞이
우리은행 임직원, 대관령서 '민영화 성공 결의' 새해 일출 맞이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6.01.03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117명, 강원도 대관령 소재 선자령에서 결의다짐 행사 가져
성공적인 민영화와 강한은행을 목표로 무박 2일 일정의 설상행군 및 신년결의

▲ 지난 1일 강원도 평창 대관령 소재 선자령 정상에서, 우리은행 이광구 은행장(사진 앞줄 가운데)과 임직원 117명이 새해 첫 일출을 바라보며 신년결의를 다지고 있다. <사진: 우리은행>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이광구)은 새해 첫 날인 지난 1일 강원도 평창 대관령 소재 선자령에서 임직원 117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년맞이 결의다짐 행사를 가졌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강원도 양양 하조대에서 진행된 결의다짐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이번 행사는 창립 117주년을 맞이해 이광구 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 117명이 성공적인 민영화와 새해 목표에 대한 결의를 다지는 취지에서 이뤄졌다. 우리은행 임직원들은 무박 2일의 일정으로 야간 눈길산행을 한 뒤 선자령 정상에서 일출을 보며 결의 다짐했다. 

선자령 정상에서 이광구 은행장은 “선자령의 영험한 기를 받아 창립 117주년이 되는 올해 성공적인 민영화를 토대로 종합금융그룹으로 재도약하는 한해로 만들자”며, “임직원 모두 강한은행을 만들기 위해 각자 맡은 분야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추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선자령은 대관령 북쪽에 위치한 백두대간의 주능선에 솟아있는 산으로, 정상에서는 대관령목장을 배경으로 동해가 한눈에 펼쳐진다. 예로부터 경관이 수려하고 신의 기운이 가득해 선녀가 아들을 데리고 와 신성한 기(氣)를 받았다하여 선자령(仙子령)이라 불린다는 유래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