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09:34
‘1박 2일’ 멤버들, 하루 만에 차태은 언어 완벽 마스터! ‘태은이 통역기’ 자처!
‘1박 2일’ 멤버들, 하루 만에 차태은 언어 완벽 마스터! ‘태은이 통역기’ 자처!
  • 홍숙희 기자
  • 승인 2016.01.1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박2일_리얼 가족여행 예고<사진제공=KBS 2TV ‘1박 2일’>
[시사위크=홍숙희 기자] ‘1박 2일’이 삼촌들과 떠나는 리얼 가족여행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껏 높이고 있다. 김준호-데프콘-김종민-정준영 네 삼촌들과의 여행에 푹 빠진 수찬-태은 차차 남매와 아이들의 순수한 매력에 빠져든 멤버들이 잠자는 시간도 아까워하며 여행을 즐기는 모습이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다.

오늘(10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수찬-태은-수진 차차차 남매와 강원도 홍천으로 떠나는 신년맞이 가족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첫 만남은 당황스러웠지만 금세 오래 본 사이처럼 친해진 멤버들과 수찬-태은 차차 남매. 이번 주 방송에서는 시간이 지나 친구처럼 가까워진 멤버들과 차차 남매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어서 이들의 모습에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수찬과 태은은 삼촌들과 허물없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태은은 삼촌들이 편해진 듯 아빠보다 더 푹신한 돼 삼촌 데프콘의 무릎에 앉아 저녁식사 복불복 ‘아빠와 삼촌들의 도전’을 즐기는가 하면, 막내 삼촌 정준영과는 하이파이브로 파이팅 넘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무엇보다 수찬은 삼촌들과의 여행이 어느 때보다 즐거운 듯 잠자는 시간도 아까워하며 취침을 거부하고 거실로 도망을 쳤다는 후문. 또한 그는 내일이면 삼촌들과 헤어져야 한다는 사실에 “2박 3일로 바꿔 버려요~ 아빠 7박 8일!”이라고 소리쳤고, 이 말을 들은 멤버들은 흠칫 놀라는 모습으로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이와 함께 멤버들은 태은의 말을 철석같이 알아듣는 아빠 차태현의 위엄에 존경의 눈빛을 보냈는데, 여행이 끝나갈 때쯤 어느새 모두가 태은의 말을 완벽하게 통역하는 수준에 이르러 스스로 자랑스러워하는 모습으로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과연 멤버들과 수찬-태은 차차 남매는 얼마나 친해졌을지, 하루 만에 한 가족이 된 멤버들과 차차 남매의 훈훈한 가족여행은 오늘(10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1박 2일’은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 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